천안함 피로파괴설에 대하여는 진보언론은 물론 조선일보 등 보수언론도 보도한 사실이다.

그런데 진보언론'들'의 보도만 인용하면서 '무식이 통통 튀긴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는 인간의 정치성이야 또 언급해서 무얼하리요?

이 인간, 사회생활은 제대로 하는지 궁금하다. 


남을 예단해서 그거 아니라고 하니까 '미안하다'라는 말 한마디 못하고 오히려 상대방을 빈정댄다. 쯔쯔, 오죽이나 자존감이 낮으면....

그리고 기자는 정보전달이 책무이지 정보창조가 책무가 아니다.

그러니 '잘못 보도했다'라고 비난할 수는 있어도 '무식이 통통 튀긴다'라는 말은 잘못된 것이라는 야그다. 이 인간 조직생활을 한다면, 직무의 범위와 책임 범위를 이해는 하고 직무를 수행하는 것일까? 텍스트로만 보면 그럴 가능성이 낮고 그냥 월급도둑질 수준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 어떤 정치성을 발휘할지 기대해 보기로 하고.... 뭐 길벗의 글을 내가 스킵하는 것처럼 저 인간의 글도 스킵하겠지만 지나치면 가끔 똥침은 놓아주겠지.


어쨌든, 저런 정치성에 함몰된 인간들이야 인터넷에 차고 넘치니 새로울 것도 아니지만 내가 궁금해 했던 맹박이의 피로파괴 발언.

500.png



1) 남북정상회담을 고려해서 피로파괴를 청와대가 고집
2) 2개월 동안 언론 및 청와대는 피로파괴설을 보도 또는 주장했고 그 이후에 다른 설들이 부각되기 시작한다.


그럼 당연히 의문이 드는 것은 사실 아닌가?

아무리 정성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하더라도 피로파괴를 2개월이나 청와대가 고집한 이유는

첫번째, 피로파괴로 믿을만한 증거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두번째, 그 믿을만한 증거를 유포하는 것은 청와대 내의 인물일 것이고 그는 주사파일 가능성이 있다.
(그를 주사파로 콕 찍은 이유는 나름 근거가 있는 것이다)


내 의문이 정치성을 띈다고 의심받거나 또는 매도 당할 일인가?


그리고 이 인간아, 당신 짜집기는 열심히 했는데 피로파괴는 아직 정설이 없어 이 인간아. 어디서 지적사기질이야? 존만한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