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요즘 4.11 총선의 손데렐라 손수조만 보면 웃겨죽겠습니다. 손수조가 선거를 희화화시켰거든요. 도덕적으로 완벽한 전과 14범 삽 아저씨보다 한 술 더 뜨고 있어요. 손수조가 빨간 요강당의 현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거지요.


손수조는 4.11총선의 뉴스 메이커입니다. 27살의 어린애가 용산의 방을 빼서 전세금 3천만 원으로 부산에 내려와 정치꾼의 길을 걷겠다고 들이대면서 언론의 조명과 대중의 환호를 받기 시작했지요. 그런데 후보등록도 하기 전에 정치신인답지 않게 불법선거를 두 번이나 저질러서 기성 정치인 뺨치는 기염을 토했죠. 호적에 잉크도 안 마른 어린애가 술담배를 한 꼴이죠. 


게다가 손수조의 말들이 거짓임이 들통나기 시작했죠.

http://media.daum.net/2012g_election/news/newsview?newsid=20120324185708125


용산의 전세방은 아직 안 빠진 상태라지요. 그리고 선관위 기탁금은 빨간 요강당에서 내줬다죠. 그리고 후원금이 8천만원이나 들어왔다지요. 그 돈이 다 어디서 들어왔을까요? 뻔 하지 않나요.


손수조는 대선 라이벌 문재인을 망신시키기 위해 능구렁이 박근혜의 기획에 의한 삐에로라 는 생각이 듭니다. 강한 후보를 꺾고 문재인이 당선될 경우 문재인의 인기는 더 올라가지만, 손수조 같은 어벙한 애를 내세우면 문재인이 이겨도 본전이고 지거나 고전하면 대선 가도에 빨간 불이 켜질 수밖에 없는 효과를 노린 거죠. 즉 손수조는 박근혜와의 본선을 앞두고 있는 문재인의 힘을 빼기위한 박근혜의 일회용 용병인 거죠.


그런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그랬듯이 일의 흐름이 박근혜의 꼼수대로 안 되고 있네요. 손수조 기용이라는 꼼수가 기획의도와 달리 빨간 요강당의 총선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