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처구니가 없네요.

......
야권연대 경선 여론조사기관인 조원C&I 고위 임원이 옛 민주노동당 핵심 당직 출신인 K씨로 확인됐다. 민주노동당은 민주통합당과 야권연대를 한 통합진보당 주축세력이다. 조원C&I는 야권연대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여론조사 조작 논란이 있었던 서울 은평을과 경기 안산단원갑 지역을 담당해 민주통합당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에 따르면 조원C&I는 문제가 된 은평을과 안산단원갑을 포함해 전국 79개 경선 지역 중 15곳 여론조사를 맡았다. 특히 이곳에 몸담고 있는 K씨는 민주노동당 수석부대변인, 전략기획국장, 통일국장 등을 지낸 핵심 인사로 밝혀졌다. K씨는 1991년 결성된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전국연합) 조직국장과 부대변인을 맡아 그 하부조직인 경기 동부, 광주ㆍ전남, 울산, 인천 연합 인사들과도 두루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동부연합에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등 당권파가, 인천ㆍ울산연합에는 강기갑 권영길 의원 등이 속해 있다. 2007년에는 심상정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의 방송토론 보좌관도 맡았다. 이후 K씨는 2011년 조원C&I 설립과 동시에 합류해 옛 민주노동당과 통합진보당에 대한 각종 여론조사 업무를 담당했다.
......
이번 야권연대 경선 과정에 참여한 ARS 여론조사기관은 총 6개다. 민주당과 통합진보당이 각각 여론조사기관 후보들을 추천하면 협상단이 논의를 거쳐 최종 6개 기관을 결정하는 방식이었다. 선정된 6개 기관은 79개 지역구에 균등하게 임의로 배분됐다. 하지만 조원C&I는 2011년 설립됐고 직원도 불과 3~4명밖에 안 돼 공신력이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문제점이 협상 타결 직전까지 지적됐다고 한다. 이정희 공동대표의 야권연대 여론조사 조작으로 문제가 된 서울 관악을 여론조사는 모노리서치에서 담당했다. 이 기관도 통합진보당이 요구한 업체로 알려졌다. 
.......


이건 통진당 잘못이 아니라 통민당 잘못입니다. 헷갈리지 마세요. 통'민'당이 애들 장난이나 하는 집단이라는 겁니다. 하여간 배가 불러도 너무 불렀어요. 요즘 아동 비만이 심각하다는데 정말 걱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