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당시 아크로의 수많은 분들이 저를 미친놈이라는식으로 비난했죠. 그런데 한명숙은 보란듯이 증거 불충분으로 살아돌아왔고 민주당이라는 당명도 없애버리고 무리하게 추진된 이해찬사조직과의 통합경선을 통해 대표로까지 선출됐으니 민주통합당은 그 때부터 이미 고양이한테 생선을 맏겨놓은 운명입니다. 민주당이고 이번 총선이고 이미 저는 마음 접었습니다.저는 분당갑에 사는데 이번에 새누리당 후보 찍을려고 합니다.꼴도 보기도 싫은 썩프라이즈 친노 김창호가 RDD 전화투표와 현장당원투표에서 민주당 분당갑 전 지역위원장 박광순씨에게  지고도 여론조사(?)에서 이겼다는 식으로 당당하게 공천을 받았더군요.새누리당  공천자도 친박계열이라 싫기는 하지만 그래도 눈감으면 코베어가는 저 날강도같은 친노,친문,친유,통진당  일당보다 더하기야 하겠습니까?
최악을 낙선시키기 위해 저는 이번에 지역구는 새누리당 교수 출신 후보,정당 투표는 정통민주당 아니면 국민생각쪽에 한 표 주고 싶은데 아무래도 제 출신 때문인지  정통민주당이 더 마음에 가네요.암튼 그렇게 투표하기로 일찌감치 마음 굳히고 정치판 돌아가는 모습을 초연히 무심히 감상하면서 제 할 일만 하고 살고 있습니다.
여기 친노,통진당  싫어하는 다른 분들도 이제 마음 편히 갖고 투표날만 기다리시면서 각자 생활들 열심히 하시는게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그따구 방식으로 세계에 없을  희한한  공천을 하고도 이기기를 바란다면 민통당,통진당 지도부 둘 다 도둑놈심보들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