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정치나 외교를 주로 소설 [대망]과 사마천의 [사기 열전]으로 배웠습니다. 나머지 이곳저곳에서 배운 게 조금 있고요.


소설 [대망] 9권에는 도꾸가와 이에야스가 오사까로 상경하여 도요또미 히데요시를 만나는 장면이 나옵니다. 오다 노부나가 사후에 히데요시가 군사력을 대부분 장악하여 오사까에서 정권을 잡기 직전이고, 이에야스와 히데요시는 한 번 대판 싸우고 종전한 사이입니다. 히데요시는 동쪽의 이에야스가 다른 영주들과 모의하여 빈집털이를 할까 싶어서 서쪽 지방 직접 공격을 실행하지 못하고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히데요시는 이에야스가 오사까로 와서 신하로 인사하기를 원했죠. 그래서 상경하라고 외교를 벌입니다. 이에야스는 상경 전에 온갖 외교 밀당을 했죠. 그 결과 상경 전에 히데요시의 누이동생과 결혼하고, 히데요시의 어머니를 인질로 받아 놓고, 2만 명의 병력을 대동해서 상경하게 됩니다. 교또에서 짐을 풀고 있는데, 히데요시가 느닷없이 나타나서 둘이 대작합니다. 그 자리에서 이에야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243.png


이번에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할 때 김정은이 한 말 중에 비슷한 말이 있었습니다. 이 부분을 보고, '김정은이 소설 [대망]을 읽고 따라 했나 보다'라고 생각했죠.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56949

김 위원장은 웃으며 "우리 때문에 NSC에 참석하느라 새벽잠을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습관이 되셨겠다"고 조크를 던졌고, 문 대통령은 "우리 특사단이 갔을 때 선제적으로 말씀을 해주셔서 앞으로 발 뻗고 자겠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자 "대통령께서 새벽잠을 설치지 않도록 내가 확인하겠다"며 향후 핵-ICBM 실험을 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우호관계의 두 나라가 협상을 할 때도 밀당이 있고, 때로는 협상이 결렬되고, 지지부진하고, 다시 협상하여 완료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두 나라가 각자 바라는 것이 있는데, 일부분을 양보하면서 협상하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하물며 적대관계의 두 나라가 협상을 하는데, 스무스하게 진행이 될 리가 없다고 봐야죠.


트럼프 대통령이 느닷없이 정상회담을 취소하는 편지를 공개하자 홍준표는 자신의 예상이 맞았다고 생각했던 모양입니다. 그랬는데, 김계관이 담화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호응하였습니다. 원래의 예정대로 회담이 성사될지 여부는 두고 봐야 되겠습니다. 웃음을 주신 홍준표 대표님, 사랑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무슨 운전자라고 치켜세웁니다만, 제가 생각하기로는 그냥 뒷자리에 앉은 승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운전석에는 트럼프가 앉았고, 조수석에는 김정은이 앉았고, 뒷자리에는 문재인이 앉았다고 보는 것이죠. 그러니 뭘 대단한 걸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나중에 대단한 결과가 나올지라도 그게 문재인의 성과라고 보기도 어렵고요.


전에 일본만화 [정치9단]을 보니, 서미트(summit)라는 게 사전에 다 조율된 의제를 정상들이 만나서 사인하는 행사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은 아마도 이 사전 조율이 잘 안 되고 있어서 그런 것 같네요.


제가 보기에는 북핵밀당은 이제 결론을 낼 시기가 되었습니다. 전쟁이든 평화든 결론이 나온다는 거죠. 김정은도 죽기는 싫을 테니, 아마도 평화로 결론이 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그러니 당분간 일희일비하지 말고 기다려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