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부한당의 요구는 이정희 단독출마입니다.
사이비민주당은 이정희정도면 단독출마로 내어줘도 무방이라 생각하죠.

그런데
관악을이란곳에 사이비야합당 소속 김희철의 경력을 그냥 무시 못합니다.
이정희가 그냥 단독 출마를 해버리면 알박기라는 이미지로 그다지 총선에서 도움이 안되죠.

그래서 이미지 살리기 쑈가 필요한거죠.
그것이 이정희의 김희철과의 경선 승락과 사이비야합당에선 이정희가 이미지가오도 살리고
후보도 이정희가 되는 그런 일거양득의 쑈타임이 시작된겁니다.

그래서 벌어진게
이정희쪽의 조작질과 사이비민주당쪽의 철저한 무관심을통한 김희철 버리기죠.

그러다
이정희쪽의 조작질이 들통납니다.
사이비민주당이나 이정희쪽은 걍 대충 넘길려고 하는데 말이죠.

우리
평소에 이정희쪽 nl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의 거의 색깔론 비스무리한 여론전을 통한 맹공이
사이비민주당이나 이정희쪽을 당황 시키죠.

사실
이정희쪽이 행한 이런 여론몰이 조작은 노빠정치꾼들이 야권 권력을 도둑질해갈때 그 방법을 그대로
차용한것뿐이죠.
그 전문가중의 한넘인 유시민이 또 이정희와 같은당에서 동고동락을 한고 있고요.

여튼 여론전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사이비민주당의 보이는 손, 보이지 않는 손 그리고 이정희측이 모두 대가리를 굴리다가
2차쑈를 만듭니다.

이정희는 사퇴하지만 관악을 야권후보는 진부한당 사람이 물려받는걸로...
그러니까 경선조작질로 야합단일후보를 도적질한 이정희는 사퇴를 하지만
그 도적질한 장물 단일후보라는 물건은 도적질한쪽에서 고대로 팔아묵고 뱃때아지 두드리겠다는 심보고요.

이것에 사이비민주당도 불만이 없을겁니다.
애초 사이비민주당의 목표는 오직 야합만이 중생을 구원하는 유일무이한양 전가의 보도로 여론몰이로 사기쳐왔는데
그 야합이 자빠지면 안되죠.

nl이 뭔 죈가요?
원대로 맘대로 뜻대로 안되는 호남정치인만 솎아 낼 수만 있다면
nl이던 뭐던 누구와도 교미를 할 수 있다는 탐욕스런 돼지새끼들이 죄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