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5/2018051502470.html


아무래도 북미회담이 우려하던 최후 통첩의 상황으로 가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문정인 특보가 뜬금없이 어울리지도 않은 소리를 하고 다니는 것은 미국 측이 바늘도 안들어갈 정도로 완강하다는 것을 의미하고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51517397639742


이 기사는 내용처럼 작년에 실재로 군사옵션을 실행할 계획이었는가가 문제가 아니라, 왜 지금 시점에 이런 기사가 나오느냐 중요한 것이겠죠. 아무래도 이번에 망하면 우리도 어쩔 수 없다는 뉘앙스로 느낍니다.


어쨌든 북한이 풍계리 실험장 폐쇄를 전문가 없이 언론인들만 모셔놓고, 이벤트를 벌이는 것으로 보아 아직까지 핵포기 의사가 없음을 나타낸 셈인데, 어찌될 지 두고 봐야 겠습니다.


요즘은 트럼프나 폼페오는 좋은 말 날리고 되려 대화파였던 민주당이나 전문가들이 강성으로 나오는데, 엊그제 아란핵 협정을 파기하고 예루살램 수도 이전으로 팔레스타인에 유혈사태가 난 상황에서 트럼프가 노벨상에 눈이 멀어 이번회담이 어찌어찌 정부의 로드맵대로 잘 되는거 아닌가 하는 예측은 일단 접어두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