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는 국민학생 당시에 오해를 많이 받았습니다. 제가 잘못을 저질러서 욕을 먹는다면, 그건 제가 감수할 부분이지만, 제가 저지르지도 않은 잘못으로 욕을 먹을 때는 억울해서 미칠 것 같았습니다.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안 믿어주고, 어떻게 입증하려고 해도 마음을 꺼내 보여줄 수도 없고, CCTV로 녹화한 것도 없으니, 진상이 나중에 밝혀질 때까지는 억울해도 해결방법이 없었죠. 이런 경험들이 쌓여서, '누구든 억울하게 욕 먹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화되었습니다. 이 생각은 저를 포함한 모두에게 그대로 적용되어야 합니다. 제가 가끔 댓글로 누군가를 편들고 변호하는 것처럼 보일 텐데요, 바로 이런 관점에서 쓴 댓글로 보시면 됩니다.


2. 신안군에 대해서 제가 아는 것은 몇 가지 밖에 없습니다. 하의도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출생했다는 것, 목포와 인접해 있다는 것, 1000개가 넘는 섬이 있다는 것, 섬노예사건이 일어난 지역이라는 것, 대충 이런 정도입니다.


3. 연필 님은 이렇게 썼죠.

김대중이 신안의 인신매매를 몰랐을리가 없습니다.

이미 김대중 때에도 신안 섬노예는 계속해서 기사화되고 있었으니까요.

고향동네 인신매매는 침묵하며 민주화를 부르짖는다? 님들은 이게 이해가 됩니까?

.

4. 연필 님의 뉘앙스는 김대중이 신안의 인신매매(섬노예)를 알고 있으면서도 침묵하고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저 부분에 대해서 몇 가지 반론이 있습니다. 

첫째로 김대중은 정치를 시작한 이후로 주로 서울에서 살았던 것 같습니다. 신안군 하의도가 고향이긴 하지만, 오래 전의 일일 뿐이라는 거죠. 자신이 살지도 않은 지역의 일을 김대중이 잘 알고 있을까요?

둘째로 신안군에는 1000개가 넘는 섬이 있습니다. 김대중이 그 모든 섬의 현황을 알 리가 없다고 봅니다. 교통이 좋은 지금도 저는 돌아다니는 지역이 좁은데, 교통이 안 좋았던 당시에 김대중이 신안군을 돌아다니면서 현실을 알고 있었을까요? 하의도에 섬노예가 있었는지도 불확실하고, 그걸 김대중이 알고 있었는지도 불확실합니다.

셋째로 섬노예가 언제부터 광범위하게 늘어났는지가 애매합니다. 일부 섬노예 피해자는 80년대나 90년대 초반인 것 같고, 한그루 님의 반론 글을 보면, 대부분의 섬노예 피해자는 천일염과 관련되어 90년대 후반부터 늘어난 것 같습니다. 김대중의 집권 시기에 섬노예가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다는 근거를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필 님이 김대중을 비난하고 싶다면, 이 부분을 입증해야 할 듯 싶습니다.


5. 오동잎 한 잎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천하에 가을이 왔다는 것을 알아차린다는 말이 있지요.... 한 사람의 섬노예 피해자가 발견되었다면, 그것이 다른 섬에도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김대중이 대통령으로서 욕을 먹어야 할 부분은 바로 이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의심이 들면, 조사를 해 봐야 할 텐데, 섬노예사건을 간과하고 조사를 안 했다는 점이 비난을 받아야 한다는 거죠.


6. '지자천려 필유일실'이라는 말이 사마천의 사기 열전에 나온다고 합니다. 대통령이 관심을 두어야 할 사안이 어디 천 가지뿐이겠습니까? 3천 가지 4천 가지가 더 되겠죠. 그렇다고는 하지만, 어느 하나라도 빠지게 되면, 그게 탈이 나서 나중에 대통령을 비난하게 됩니다. 예방을 안 했다고 욕을 먹고, 처리를 잘못했다고 욕을 먹고,...... 가진 권력의 수만큼이나 욕을 먹게 되는 거죠. 이런 욕을 먹기 싫으면, 밑의 공무원을 쥐어짜든지 아니면 대통령을 안 하든지 둘 중의 하나 밖에 해결책이 없을 겁니다.


7. 한그루 님의 말씀대로 나무위키 섬노예 항목을 읽어 보니, 이 일을 해결하는 게 참으로 어렵습니다. 어떻게 해결해야 좋을지 방법이 떠오르질 않더군요. 아크로의 여러 회원님들이 이 부분에 관심을 갖고 궁리를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서로 투닥거리면서 시간낭비 노력낭비를 하는 것보다는 좋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