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하님이 재미있는 댓글을 달아주셨더군요.

"여러분이 이렇게 단결해서 저를 지지해주시는데 저도 여러분께 은혜를 갚겠습니다. 그런데 호남지방에 예산을 몰아준다거나 주요시설을 유치해서 지역경제를 발전시키는 방법으로 은혜를 갚지는 않겠습니다. 그럼 어떤 방법으로 갚느냐? 제가 훌륭한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역사에 남을 훌륭한 대통령이 되어서 후일 사람들이 과연 그 때 호남인들이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인정을 하게 만들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여러분의 명예를 크게 높여드리겠습니다. 이게 제가 은혜를 갚는 방법입니다. 여러분."

출처(ref.) : 정치/경제/사회 게시판 - DJ가 호남을 홀대한 것이 사실일까? (feat : 정치의 역설과 오바마의 역설) - http://theacro.com/zbxe/free/5384794
by 한그루


김대중의 위 발언은 김대중이라는 인간이 어떤 인간인 지를 보여주는 훌륭한 자료입니다.


김대중은 전라도에 피해의식을 자극해서 표를 빨아먹는 선거마케팅을 했습니다.


(ex : 전라도에 노후기차가 가네, 호남선이 복선화가 안됐네, 전라도에는 공장도 없고 산업시설도 없네, etc)



또한 여기에 달라붙어 김대중이 당선되면 전라도 차별이 없어질 거라는 괴소문을 퍼트리는 자들도 있었습니다.


여기에 낚인 전라도 사람들은 김대중을 당선시키는 것을 지상 과제처럼 생각하게 되죠.


전라도의 "몰표"가 등장한 순간은 87년 대선부터입니다.


오로지 김대중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일념 하에 벌어진 역사에 두 번 다시 있어서는 안될 희대의 촌극이었죠.


그래서, 이인제의 도움이네 IMF네 다 집어치우고, 김대중이 당선되고 나서 한 말은?


그래요. 이제는 호남이 손해를 볼 각오를 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럼 지금까지 김대중이 주장했던, 호남에 산업시설이 없네, 어쩌네 소리는 뭐였던 걸까요?


네. 선거마케팅이죠. 


경상도 정권이 전라도 차별한다며 난리를 피워 97%라는, 역사상, 전 세계에 존재하지 않는 (나치 수권법 치하에서의 독일 총선 결과 NSDAP 92.11%) 엽기적인 결과를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정작 지가 대통령되고 나서는? "전라도를 발전시키는 게 아니라 내가 훌륭한 대통령이 되는 게 너희를 위한 길이다"라는 개도 안 속을 소리를 하고 앉아있죠.


사이비종교 교주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입니다.


이제 중요한 건 전라도에 산업시설이 유치되고, 전라도의 경제가 윤택하게 되는 것이 아니라


김대중이 훌륭한 대통령이 되는 것으로 바뀌는 순간이죠.


보통 사이비종교의 실체가 밝혀졌을 때 신도들은 두 가지로 반응합니다.


첫 번째는 교주가 사이비였다는 것을 간파하고 더 이상 사이비종교에 놀아나지 않습니다.


두 번째는 인지부조화를 일으키며 이전보다 교주님의 말씀을 더 충실하게 따릅니다.




김대중은 햇볕정책이라는, 한반도 역사에 길이남을 엽기적인 흑역사를 생성해내기 시작합니다.


북괴가 6.25떄 5.18의 수십, 수백 배의 전라도 사람을 학살했건, 한국에 온갖 테러를 일으키고 납치하고, 죽였건


이제 북한에 딸러를 퍼주는 것이 중요해진 거죠.


전라도 사람들의 명예가 높아지는 게 뭐라고 했죠? 


"김대중이 훌륭한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했죠?


그럼 김대중의 정책은 "훌륭한" 것이어야만 합니다. 이의가 제기되는 것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김대중 때 전라도 성장률이 1%대? 


그게 무슨 문제에요? 김대중이 "훌륭한" 대통령이 되는 게 전라도의 명예가 올라가는 건데요.


여기다 누군가 김대중을 욕하면 전라도 사람들은 부들부들 떨기 시작합니다.


마치 "전라도"가 모욕당했다는 기분을 느끼면서요.


그래서 김대중 뒤에 "대통령"이나 "선생님"자를 붙이지 않기만 해도 먹던 짜장면 그릇을 던지며 


"김대중 선생님이 니 친구냐?" 같은 흑역사를 창조하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북괴가 관광객을 총쏴죽이면 "관광객이 거기로 간 게 잘못한거다" 라는 둥


핵실험을 하면 "자기를 지키기 위한 수단이다. 미국도 핵을 갖는데 왜 북한은 못갖어야 되나?"


등등


북괴 앞잡이 같은 소리를 늘어놓는 얼빠진 아이들이 수도 없이 보이게 되죠. (정확하게 이건 김대중의 영향인지 그 이전부터 내려오던 문화인지 조사가 필요하긴 함)



정치인들은 전라도 몰표를 받고 나서도 전라도에 뭘 해줄 가치를 못느낍니다.


어짜피 전라도는 "다른 정당"은 찍을 수 없으니까요. 그 정당이 싫어서 표 준 것 아니었나요?(실제로 한 말)


또 전라도가 중요한건 전라도가 발전하는 게 아니라,


얼마나 훌륭한 선택을 했는 지를 보이는 거잖아요. 그죠? 


전라도 사람이 뽑은 대통령이 훌륭한 대통령이 되면


전라도 사람들의 명예가 올라가는 거니 쩨쩨하게 예산을 더달라커니, 산업시설을 유치해달라커니 할 필요가 없는 거잖아요?


그래서 유치해야 할 산업시설을 놓고 충청도나 전라도, 내지는 전라도와 경상도가 붙으면


몰표를 받은 정치인들은 절대로 전라도 편을 들어주지 않습니다.


오송분기가 대표적이죠. 충청도의 시골동네 오송을 위해 고속철도 편도요금이 3천원이 오르고 급커브로 인해 속도가 줄어들고, 15분의 로스가 발생해도 아랑곳하지 않죠.


대신에 5.18 행사 때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못부르게 하거나 하는 일에는 목에 핏대를 세워가며 전라도 편을 들어줍니다.


그건 돈드는 일이 아니니까요^_^


김대중이 전라도에 끼친 해악이 너무나 막대하다는 걸 아는 사람은 알 겁니다.


하지만 지금도 김대중에게 속은 전라도 사람들은,


김대중에 대한 비난을 견딜 수 없어 합니다.


이제 달릴 댓글들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