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묘익천님이 살짝 거론을 한 주제이다.

http://theacro.com/zbxe/388928
http://theacro.com/zbxe/527752

현재 야권을 움직이는 기본 논리는 '호남 몰표 지역주의론'이라는 망측한 괘변과 더불어 '영남후보론'이라는 두개의 쌍두마차가 이끌고 있는 형국이다. 그 결과물이 바로 현재 야권에 영남출신 대선후보밖에는 나타나지 않는 현상이다.

우선 영남후보론을 지탱하고 있는 기본 전제부터 살펴보자. 이 주장은 우선 "영남인들중에는 후보의 고향에 가장 매력을 느끼고 투표하는 사람들이 많다" 라는 것을 전제로 한다. 이거말고는 영남후보론의 다른 전제를 찾아보기 힘들다. 만약 영남의 호남혐오증이 그 이유라면, '비호남후보론'이 되어야지 하필 '영남후보론'이 될 이유는 없는거다. 내가 영남분들을 그닥 좋아하지는 않지만, 영남후보론은 솔직히 참 고약한 발상이다. 노골적으로 "니들은 같은 영남출신이라면 사족을 못 쓰지? 그런 니네들 취향에 맞춰서 영남출신을 대선후보로 세웠으니 좀 찍워 줘" 라는거다.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보자. 만약 새누리당이 어느날 "호남후보론" 운운하면서 호남출신을 대선후보로 내세우면 그 속내를 어떻게 해석하게 될까? 나같으면 엄청나게 열받을 것 같다. "니들은 호남출신이라면 환장해서 막 찍어주는 것들이지?" 라는거고, 저것들이 당체 호남을 뭘로보고 저러나 할 것만 같다.

물론, 영남후보론이 현실로 이루어졌던 적이 있다. 노무현이다. 호남 입장에서야 '봐라. 우리는 영호남 지역감정 그런거없다. 김대중이 밀어주는 이인제를 제끼고 경상도출신 노무현을 지지해주지 않냐? 그러니 니들도 좀 바껴라"라는 의도였겠지만, 영남분들이 순순히 믿어준거 같지는 않다. 오히려 "저것들이 우리를 뭘로 보고?" 하지 않았을까?

어쨌든 노무현은 당선되었고, 일각에서는 그 결과를 놓고 '영남후보론' 전략이 적중했다며 좋아했던게 사실이다. 친노들이 특히 더 그랬다. 그런데 정말 노무현은 영남후보론이라는 탁월한 전략때문에 당선되었던 걸까? 우리동네라면 사족을 못쓰는 무뇌스런 국민들이 영남에는 정말로 그렇게 많았던걸까? 

현재 우리가 구할 수 있는 자료는 김대중과 노무현 당시의 영남지역 득표율이다. 대충 봐도 김대중보다 노무현이 영남에서 몇십만표 더 얻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증가한 그 표들이 순수하게 '노무현의 고향'에 매력을 느껴서 증가한 것일까? 물론 일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보다는 김대중의 고향인 호남이 싫어서 외면했다가 '비호남후보'가 나오자 돌아선 사람도 있을거고, IMF가 극복되는 과정을 겪으면서 민주당 지지로 돌아선 사람도 있을거고, 차떼기 병역비리 이회창이 싫어서 돌아선 사람들도 있을거고, 노무현의 보다 서민적이고 진보적인 풍모에 끌려서 돌아선 사람도 있을것이다.

그런 사람들은 비단 영남후보론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민주당을 지지할 수 있는 사람들일것이다. 그런데 영남후보론이 순수하게 노리는 '닥치고 영남' 때문에 이회창을 안찍고 노무현을 찍은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 그런 사람들이 당체 얼마나 되길래, 야권에는 이토록 이심전심으로 영남후보론이라는 신화에 매달리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그런 무뇌스런 사람들이 과연 오리지날 영남출신인 박근혜를 제끼고 문재인을 찍을거라고 기대하는게 정말로 합리적일까? 이런 질문들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것이다.

백번 양보해서 영남에는 후보의 고향만 보고 투표하는 사람들이 아주 많고, 그것이 대선승리에 결정적이다라는게 사실이라고 치자. 영남의 그런 무뇌스런 유권자들의 표만을 믿고 야권의 대선전략을 구성하는게 정말로 정치적으로 올바른 것일까? 철저하게 지역감정에 호소하는 초구태스런 선거전략을 정당 혁신과 지역주의 해소를 외치는 자들이 앞장서서 주장하는 우스꽝스런 모습은 둘째치고, 호남마저 맥없이 따라가고 있는 이 현상을 그냥 두고 보아야만 할까?

아무리 생각해도 영남후보론은 쓸데가 없다. 그 실리도 너무나 의심스럽고, 명분도 갖다버리는 멍청한 짓이 아닐 수 없다. 이득은 하나도 없고 손해만 가득한 바보같은 논리가 필승전략인 것 마냥 야권을 지배하고, 그래서 어디 쓸만한 영남후보 없나에만 매달리고, 접입가경으로 호남비토론의 근거가 된다. 그런데도 여기에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사실은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있는 바로 그 상황, 그게 훨씬 더 큰 문제다. 철저하게 '지역의 프레임'으로만 사고하는, '호남 지역주의론'과 더불어 '영남후보론'같은 것도 이제 좀 내다버릴 때가 되지 않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