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마할

인도의 장례는 힌두교의 종교의식에 따라 진행한다
. 장례의식은 망자의 영혼을 해방시켜 윤회에서 온전한 삶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하게 한다는 점에서 힌두교가 다수인 인도인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과정이다. 인도 사람들은 죽음을 목샤(자유)”라고 부르는데 이는 영원한 자유로 가는 관문이 죽음이며 이생에서 사용한 육신은 껍데기일 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0억 인도인의 80% 이상이 전통화장 방식으로 장례를 치른다. 장례절차는 먼저 임종 시 속죄 의식을 행하고 임종을 하면 화장터에 가서 화장을 하고 화장한 뼈를 모으는 수골제의 의식을 한 후 화장한 유골을 항아리에 담아 갠지스강물에 던진다. 그리고 죽은 후11일째 되는 날 천도제를 지낸다. 장례방법은 대개 여자들은 집에서 고인을 애도하고 화장터에는 상주의 인도하에 남자들만 간다. 두 개의 항아리를 들고 가는데, 하나는 성스러운 물이 담긴 것이고 하나는 불의 의례에서 남긴 불씨다. 화장터에 도착하면 상주는 시신을 장작더미에 올려놓고 죽은 자의 입에 다섯 가지 성스러운 물건(소똥, 소오줌, 우유, 우유기름, 응유)을 넣는다. 소똥 뭉치를 시신의 가슴이나 배에 올려놓은 뒤, 고인에게 꽃을 바치고 주문을 외우고, 향을 사르고, 성수를 바치고, 쌀떡을 입에 넣어주는 등의 의식을 치룬다. 상주는 화장터를 지키면서 두개골이 파열되는지를 살피고, 파열되지 않았으면 대나무 막대기로 쳐서 깬다. 갇혀 있던 혼을 풀어주기 위한 것이다. 이후에 화장을 한 뒤 유골을 흙으로 만든 항아리에 담고, 유골을 담은 항아리를 갠지스 강이나 근방의 강물에 던진다.



 

  [관련 글]

http://blog.hi1009.com/220394232132

 

http://zizinara1004.blog.me/10186988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