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오파트라의 니들이라는 것이 있단다.

검색어를 어떻게 처넣었는지 클레오파트라 니들이 검색이 되었다.


'클레오파트라가 바느질이라도 했나?'라는 궁금증이 들어 찾아보았더니 이런 설명이 있다.

‘클레오파트라 니들’은 원래 클레오파트라와 무관하다. 7개 언어가 가능한 다재다능한 여왕, 카이사르의 아들을 가진 미모의 여인, 안토니우스와의 비극적인 종말, 코브라에 의한 자살…. 클레오파트라를 둘러싼 갖가지 전설과 신화는 이집트에 관련된 모든 물건을 통해 흥미롭게 재현된다.

클레오파트라는 이름만 붙이면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인기 흥행물이 된다. 결국 클레오파트라 니들이란 오벨리스크까지 탄생한다. 이미 기원전 1400여 년 전에 나일강을 세워져, 당시 파라오를 찬양한 오벨리스크가 이집트 곳곳을 전전하다가 클레오파트라 니들이란 그럴듯한 이름으로 포장돼 서방에 알려진다.

클레오파트라 니들이란 별명(別名)을 가진 오벨리스크는 현재 세 개가 존재한다. 뉴욕 센트럴파크, 템즈강을 따라 서 있는 런던 웨스트민스터 근처, 그리고 파리 콩코드광장 한복판이 클레오파트라 니들을 만날 수 있는 현장이다. 19세기 들어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으로 옮겨진다. 제국주의 시대 당시의 상식이지만, 오벨리스크는 국가의 번영과 영광을 보장하는 신성한 징표로 받아들여졌다. 간단히 말해 뾰족한 대리석탑 오벨리스크를 가진 나라와 국민은 세계를 지배할 수 있다는 ‘신앙’이다. 현재 전 세계에는 29개의 이집트발 오벨리스크가 존재한다. 이 가운데 이집트에는 9개만이 남아 있다. 나머지 20개는 세계에 흩어져 있다. 영국이 4개, 이탈리아가 4개, 미국·이스라엘·프랑스가 각각 1개씩이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클레오파트라라는 이름만 붙이면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인기 흥행물이 된다'라는 문장에 눈길이 갔다. 지금 박근혜의 처지와 같지 않은가?

박근혜 욕만 하면 '민주주의 시민이 되는 현실' 말이다.


박근혜를 쉴드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그러나 이미 이야기했듯, 박근혜 탄핵은 쿠테타에 의한 탄핵이다. 박근혜가 탄핵 당할 짓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아니라 박근혜가 진작 탄핵을 당했어야 할 임기차 2년 때에는 국민도 야당도 그 누구도 그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았다가 조선일보의 여론몰이에 의하여 탄핵을 당했다는 것이다.


만일, 박근혜가 조선일보의 역린을 건드리지 않았다면 박근혜가 탄핵을 당했을까? 정권이 바뀌어 임기 중 잘못으로 인한 형사고발로 콩밥을 먹었을지언정 탄핵을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박근혜 탄핵은, 설사 박근혜가 백번 탄핵을 받아도 마땅하다 해도 우리 사회가 얼마나 비시스템에 의하여 움직이는 것인지를 보여준다. 비슷한 사례가 있다. 바로 닉슨.


도청에 관한 한, 닉슨보다 케네디가 더했다. '마르터 르터 킹이 세상에 둘도 없는 오입쟁이라는 것'이 밝혀진 것도 케네디의 도청 때문이었다. 그런데 당시 언론은 침묵했다. 그러다가 닉슨 때의 도청에 대하여 폭로를 한 것이다.


수십년이 지나, 미국 언론은 반성을 했다. 우리는 어떨까?


박근혜 탄핵은, 실제 탄핵을 해야할 때, 그러니까 시스템이 움직여야 할 때는 아무도 관심을 안두다가 막상 여론의 선동에 의하여 탄핵을 당한 것이다. 그러니까, 박근혜 탄핵은 '민주주의의 승리'가 아니라 '시스템이 엉망인 대한민국의 민낯'을 보여준 아주 창피한 일인 것이다.


나는 그런 맥락에서 3.1운동을 조소했고 4.19 혁명을 조롱했다가 십자포화를 당하기도 했지만 하여간 그렇다.


박근혜와 클레오파트라의 공통점.


클레오파트라 이름이 들어가야 관중의 흥행몰이가 되는 것처럼 박근혜를 비난하면 참된 민주주의 시민으로 자리매김되는 현실이 아주 같다. 한쪽은 역사에 대한 무지, 다른 한쪽은 사회 시스템에 대한 무관심과 무지.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