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가 이 사건의 진상을 알고 있었으리라고 추측했더랬습니다.

왜 그렇게 추측했냐 하면,

이 두 사람은 국정원녀에게 셀프 감금하지 말고 바로 나오라고 명령하거나 지시하거나 요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심증은 있으나, 수사권이 없으니 뭐라고 말을 할 수도 없고, 그저 조사 진척을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경찰의 이상한 발표로 선거는 박근혜 후보의 승리로 돌아갔지만,

뒤이은 조사로 국정원이 댓글공작을 벌이고 있음이 일부나마 뽀록나고 말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