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받은 선물은 내 집에 있던 식칼 두 개를 양손에 들고 죽여버리겠다가 참는다는 고운 말 한 마디.

어제 오후에 세들어 사는 부산 양아치 녀석이 죽여버리겠다고 폭언을 퍼붓더니 저녁 열 한시 경에 들어와 거실에서 누구와 통화를 하면서

'할 수 없지 뭐. 죽여버리는 수밖에'라고 하는 말이 들려왔다.

오후부터 약간 위험하다는 느낌이 있어서 방문은 걸어둔 터.

부엌에서 뭔가 찾는 소리가 들리더니 방문을 쿵쿵 두드린다.

'이 새끼야 이야기 좀 하자고'

'취했으면 내일 이야기 하자'

몇 차례 말로 실랑이가 오가더니 이윽고 지 방문을 열고 닫는 소리가 들린다.

뭔가 위험하다는 느낌은 있었는데 좀 둔한 편이라 인터넷을 하다가 서너 시쯤 잠이 들었다.

아침 열 한시 경에 사람 좀 만나러 현관에 내려와 앉아서 신발을 신고 있는데 갑자기 녀석이 나온다.

양 손에 식칼을 들고서. 저녁 늦게 칼 두 개를 품고서 지 방에 들어간 것.

내 쪽을 향해 오더니 '죽어버리려고 했는데 참는다'며

몸을 돌려 칼꽂이에 칼을 꽂는다.

내가 대범한 것인지 둔한 것인지 모르지만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이고 일을 보러 갔다.

그리고 나중에 다시 만나서 녹음을 했다. 유도심문 비슷한 것. 지 입에서 칼 들고 날 죽이려 했다는 말이 나오게.

녹취는 되었고 경찰에 신고하는 게 수순이지만 그 녀석과 갈등 관계에 있는 건축업자가 양해를 구하길래 일단 천천히 고소하기로 하고

멋진 봄 경치를 구경 다니다가 두어 시간쯤 있다 돌아와 보니 녀석이 집 앞 주차장 쪽에 쓰러져 있다.

일단 걱정이 되어 멀찍이서 그녀석 숨은 쉬나 살펴보았다. 몸에 이상은 없고 술에 취해 있었다.

술 취한 놈 경찰 불러봐야 피곤한 일, 깨고 나면 정식 고소를.

핵심은 결국 모 정당 부정선거와 금품수수. 그리고 천여만원 분배로 인한 부산 양아치의 동업자 완도 양아치 폭행. 징역 8월에 집행 유예 1년 6개월. 보호관찰.

내가 한 달여 공을 들여 완도 양아치를 설득해 합의서를 받아내지 못했다면 당연히 실형.

부산 얼라 주장에 따르면 딸애가 20대 중반이고 뉴욕에 있는 일류 법대(내가 물어봤다. 코넬대 말하는 거야?) 출신으로 국제 변호사 자격증을 따서 올해 귀국해 인천광역시에서 근무하고 있단다.

자신은 신기남 의원의 조카뻘 친척이고. 신기남 의원 아들인가가 법률전문대학원 입학인가 무언가에 청탁을 넣어 사회 문제가 된 적이 있는데 아마 그때 대학교 가서 테이블 뒤집어 엎고 난리친 녀석이 바로 내 곁에 있는 부산 녀석인 모양이다. 지 입에서 나온 말인데 여튼 하는 꼴을 봐선 그 말들이 맞나 싶기도 하지만 또 실제로 더블어민주당 경기도 지역 국회의원에게서 실제로 전화가 와서 선물용 완도 전복 대량 구매 건이 실제로 다수 이루어지는 것을 봐선 얼마간 근거는 있다 싶기도 하고.

접한 지 한 삼개월 즈음 되었을 때 정신질환이 있다는 감은 잡았는데... ... .

녀석을 보면 연민 외에는 내보일 게 없는데 일이 만화 이끼 풍으로 흘러간다.

클클 이러다 정말 죽는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