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시37분 렉싱턴호텔 뉴욕뉴욕이라는 카페 겸 레스토랑에서 찍은 셀카 공개...


지금 제일 황당한 건 아마도 박훈과 민국파일 겁니다.

박훈은 돈을 1억원이나 걸었는데, 시간대가 6시 전후로 뒤로 미뤄졌으니 말입니다.

민국파의 경우는 자신의 기억이 맞는 건지 혼동된 것인지 스스로도 판단을 못하고 있겠죠. ㅉㅉㅉ


그리고 아크로에서는 길벗 님이 좀 황당하시겠네요.

그동안 열심히 정봉주의 시간대별 행적에 대한 가설을 세우셨는데,

피해자 A가 그걸 한 방에 다 무너뜨렸으니 말입니다........


피해자 A의 초기 진술에 거짓말이 하나 확인되었습니다.

레스토랑에서 일산으로 갔을 때 해가 지고 있었다는 부분이 거짓말이었군요.

12월23일 5시37분이면, 해는 이미 지고 없었을 테니까요.

레스토랑에 있을 때 이미 해는 지고 없었던 겁니다.

(프레시안 기사의 댓글에 보면, 구글 검색으로 여의도와 일산의 일몰 시각은 각각 5시17분과 19분이라고 나온답니다.)

이건 별로 중요한 건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람의 경우, 기억은 섞이기 마련이고, 그 때문에 혼동될 수밖에 없으니까요.


이제 남은 건 6시~7시 사이의 사진 증거를 공개하는 것인데요,

이것까지 공개하고 나면 23일 성추행 진위 논란은 깔끔하게 해결이 되겠지요.

정봉주는 나꼼수 멤버들과 저녁을 먹었다고 했으니까 사진 증거가 있을 거라고 예상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가설은, 피해자 A가 날짜와 장소를 혼동하고 있다는 겁니다.

본인은 12월23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으로 기억하고 있지만,

저는 그게 아닐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가설을 세우면, 정봉주의 주장과 피해자의 주장이 양립할 수가 있게 됩니다.

정봉주의 대응으로 봐서는 성추행이나 그에 버금가는 행위가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

그동안의 사진 증거 등으로 미뤄 봐서는 날짜와 장소가 아귀가 안 맞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그동안 길벗 님이 정봉주나 블랙하우스 등을 두고 사기극이니 공범이니 하는 말을 했는데요,

사진 증거 공개로 진위 논란이 끝나면 당연히 그들에게 사과를 하셔야 되겠죠.

어떻게 사과하시는지를 기다려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