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섭식 문화에 대한 내 생각은 반엘리트님의 주장과 대동소이하다.

그냥 저는 먹지 않고... 다른 사람들도 먹지 않았으면 좋겠고... 만약 투표로 결정한다면 반대쪽에 던지겠다는 거죠... 개고기 섭취를 비난할 생각도 없습니다... 사실 죄의식을 자극하는 방법이 현시점에서 그닥 유효하리라고 생각하지도 않구요...
written by 반엘리트님


'소이'한 부분은 반엘리트님은 '개고기 섭취를 비난할 생각도 없다'라고 하셨는데 나 역시 '비난할 생각은 없지만', '굳이 먹어야겠느냐?'라고 먹지 않을 것을 적극적으로 권유는 하고 있다. 여기서 적극적이라는 것은 '반드시 관철시킨다'라는 의지가 아니라 '권유할 기회가 되면 반드시 한다는 의미'이다. 뭐, 상대방이 거절하면 그 것으로 그만. 시시비비를 가릴 생각은 없다.


녹수님도 말씀하셨지만 지금은 개고기 섭식을 금지하는 프랑스 같은 나라에서도 먹거리의 빈곤 사태가 오면 개고기를 다시 먹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 말은 개고기 섭식이 '먹거리 수요탄력성'의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먹거리 수요탄력성'은 거꾸로 이야기하면 개고기 섭식을 유지하는 한국의 경우 '개고기 섭식을 중단할만큼' '먹거리 수요탄력성'이 아직은 프랑스나 구미 선진국과 같은 수준에 머물지 않았다는 방증이다.

(먹거리 수요탄력성이라는 용어는 내가 이 글을 쓰면서 만들어낸 것인데 설명하자면,(한그루는 설명충? ^^)만일, 기아선상에 놓였는데 옆에 개한마리와 고양이 한마리와 지네가 우글우글한 동굴이 있다면 당신은 어느 쪽을 당신이 기아선상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음식물로 채택하겠는가? --> 사람마다 선택이 다르다. 참조로, 내 선택은 개를 잡을 용기도 없으며 고양이를 잡기에는 용기도 없으며 찝찝하고-전설의 고향에서 고양이가 원한을 품으면 사람들을 해코지하는 장면이 여러번 나왔기에 ^^ - 끔찍히 싫어하는 벌레가 득실득실한 동굴에 손을 넣어 지네를 잡을 용기도 없다. 즉, 그냥 굶어죽는다....가 내 선택이다. ^^ 동물애호가가 아니라 용기가 없어서....)

사실, 개고기 섭식 문화에 대한 유래는 논란이 많은데, 그 주장되는 것 중 하나는 개고기 섭식 문화가 보편화된 것이 바로 일제시대라는 것이다. 모르겠다. 한국은 '일본 증오 이데올로기'가 아주 강한 나라이니까 개고기 섭식 문화 일제시대 유래설을 퍼뜨려 일본에 대한 증오심을 더 키우려는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는. 중요한 것은, 개고기 섭식 문화를 포기할만큼 한국은 해방이 되어 나라를 세운 이래로 먹거리가 풍부해지지를 않았다.


그런 상황에서 '정력을 위해서라면 바퀴벌레도 잡아먹는다'라는 비야냥이 있듯, 박정희 정권 말기에는 개고기를 정력을 증강시키는 차원에서 권장이 되었다. 개를 도살할 때 잔인할 정도로 몽둥이로 패대는데 그 이유는 개가 맞으면서 분노를 하고 그 분노를 할 때 특정 호르몬을 다수 배출하고 그 호르몬은 인간의 정력 보양에 좋다고 '잘못' 알려진 탓이다.


이런 정력 보양 용도 이외에 개고기는 결핵을 없애는 처방으로도 쓰여졌다고 한다. 결핵은 폐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매독이 그렇듯, 뼈결핵, 뇌결핵 등 인체의 여러 곳에서 발병을 하는데 당시의 결핵을 처방하는 용도로는, 결핵이 발병하는 이유가 '영양부족이 근본원인인 것처럼' '잘먹어야 된다'는 처방과 함께 가장 싸게 먹을 수 있는 개고기 섭식을 의사들이 처방을 하기고 했다고 한다. 뭐, 들리는 바에 의하면 당시 '뼈결핵을 치료하는 특효약으로 고양이가 새끼를 출산한 후에 남겨진 태반이 가장 좋다'라고 알려져 있고 의사들도 이런 처방을 공공연히 해서 고양이 태반이 아주 값비싸게 팔린 것이 20여년 전이다.


즉, 구미선진국처럼 먹거리가 풍부해진 것이 백여년이 넘어서 개고기 섭식 문화가 자연히 없어질 정도로 시간이 충분했던 반면 우리나라는 먹거리가 풍부해진 것이 겨우 20여년,(1980년/90년대만 해도 먹거리가 온국민에게 풍부하지는 않았다) 거기에 정력보양에 좋다는 신화가 같이 버무려졌으니 개고기 섭식 문화가 사라지기에는 아직 충분한 시간이 지나지 않았다.


더우기, 흔히 한국이 보수층이 두터운 이유가 개병제에 따라 한국 남성이라면 반드시 군복무를 해야 했고 그 과정에서 상당수의 남성들이 보수화가 되었다라는 맞는 주장처럼 개고기 섭식 문화가 용인되는 분위기가 유지되어 젊은층조차도 개고기에 대하여 찬성을 하는 비율이 반대를 하는 비율보다 다소 적을 뿐인 결과의 이유가 되었다.



이런 먹거리 문제는 한국의 음식 문화가 빈자(貧者)의 음식 문화이기 때문이다. 내가 식불언(食不言) 문화를 언급하면서 그 식불언 문화가 먹거리가 상시 부족했던 이 땅의 민중들이 만들어낸 문화이며 이런 문화는 급기야 먹거리가 풍부해진 현재에도 그대로 유지되어 한국에서 미국으로 유학을 간 학생들이 빈자의 음식문화를 유지한 탓에 비난을 받게 되고 급기야는 일부 식당에서 '개와 한국 사람은 출입금지'라는 팻말까지도 붙이게 되었다고 했는 바, 이런 것들은 현재 한국은 먹거리가 풍부해서 비만으로 인한 사회비용이 수조원에 이르는 현실이지만 음식 문화는 여전히 빈자의 문화 수준에 머물러 있고 그런 이유 때문에 한국의 개고기 섭식 문화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 내 주장이다. (관련 글은 "한국은 왜 '폭탄주 문화'가 성행하게 되었을까? (feat : 한국사람은 식당 출입 금지)"를 참조하시고 전문은 여기를 클릭)


개고기 섭식을 보고 혐오감을 가지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나 그 것을 노골적으로 표출하는 것은 감정의 과잉이며 또한 문명의 과잉이다. 우리나라는 다른나라에 비해 민주주의 역사가 일천하여 아직도 민주주의의 완성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하며 또한 사회적인 시스템을 구비하는 것도 더욱더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마찬가지이다.


다른나라는 백년에 걸쳐 없어진 개고기 문화를 이제 먹거리가 풍부해진지 불과 20여년 밖에 안된 시점에서 개고기 섭식에 대하여 징징대는 것은 감정의 과잉이고 문명의 과잉이다. 방증으로 개고기 섭식에 대하여 반대하는 사람들은 유기견이나 개를 키우는 과정에서 개에 대한 학대사실에 대하여는 놀랄만큼 침묵을 지키고 있다.


어디 그 뿐이랴? 병이 들어 수술을 해야 하고 그 수술비가 몇십만원이 든다고 하니 그 개를 갔다 버리고 새로운 개를 입양했다는 말이 들려오고 인터넷에서 자랑스럽게 떠들어지는 현실에서 그들이 진정 개를 사랑한다고 볼 수 있을까? 개고기 섭식보다 더 잔인한 행태에 대하여 침묵하면서 개고기 섭식에 대하여만 떠드는 것은 좋게 말하면 무식한 소치이며 나쁘게 말하면 이중성이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