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먹는거 졸라 혐오스러워요요요요요~~~~"

참, 유치해서. 유딩이세요? 혐오스러운건 개고기 섭식 반대론자들의 시각에 불과합니다. 자신들의 시각에 혐오스럽게 비추어진다고 개고기 섭식을 반대하는건 법치국가의 국민들이 할 일이 아니죠.

개고기 먹는건 동물보호법에 전혀 저촉이 안되지만 개를 유기시키는 것은 범법 행위입니다. 


개고기 섭식에 반대하는 분들, 동물보호법이나 읽어보고 그런 주장들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청와대 홈페이지에 가서 청원을 하세요. 개고기 섭식을 위법화 시키자고. 그럼 나도 가서 당당히 한표 찬성표를 찍어드릴께요. 내가 그랬잖아요? 문국쌍 혐오하지만 문국쌍이 대통령령으로 개고기 금지령을 내린다면 문국쌍 물빨해주겠다고요?



도대체 뭐하자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명백한 위법행위인 개를 유기하는 것에는 비난의 목소리는 없고 자신이 혐오스럽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말도 안되는 논리를 끌고와 개고기 섭식 행위를 부당화 시키는 행위,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고 법치국가이면 법리에 근거해서 주장들 좀 합시다.


1984년 전대가리 정권 시절, 서울올림픽 때문에 개고기 팔고 사는 것을 금지시켰습니다. 그리고 그 법령을 기준으로 식약청에서는 개고기는 식품으로서 심사 대상이 아니라고 명시했습니다. 이 틈을 타고 개고기는 비위생적으로 그리고 폭력적인 방법으로 도살되어 거래 판매되었습니다. 2000년대 개고기에 대한 판매 금지 여론이 비등했을 때 당국에서는 '관련법규가 없어 단속할 수 없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동물보호법을 2013년에 보강했습니다. 바로 동물보호법 제8조 동물학대금지 조항. 이 조항에 의하여 개도살시 잔인한 방법으로 도살하는 업주 몇 명이 구속되었을 뿐 여전히 개고기를 먹는 것은 합법적인 행위입니다.



그러니까 개고기 섭식하는 사람들을 혐오동물로 몰지말고 개고기 판매금지 입법화에 노력이나 하세요. 법치국가 국민이면 좀 법치국가 국민답게 사고하고 행동하라는 이야기입니다. 알겠어요?


왜 너희들의 주관적인 시각인 '혐오스럽다'를 객관화 시키면서 징징대느냐 말입니다. 그 징징댈 시간에 위법행위인 개 유기행위와 사랑이라는 명목으로 개들에게 행해지는 각종 학대 행위 등 범법 행위나 비난하세요. 그리고 개고기 섭식 불법화에 대하여 입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겁니다. 멀쩡한 사람들 혐오스러운 인간 만드는 파쇼짓 하지 말고. understand?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