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zzling님께서 한국의 유기견을 입양하는 미국인들을 예로 들면서 미국인들은 개에 대하여 보다 존중한다....라는 오해를 하시는 것 같아 통계를 인용합니다.


한국 유기견은 연간 10만마리 (기억으로는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1970년대에는 1천 5백만마리였다가 2014년 3백만마리로 줄은겁니다. 프랑스? 브리지도 바르도는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성토하기 전에 자신의 나라에서 매년 발생하는 유기견 10만마리에 대한 프랑스인들의 비윤리적인 행위나 성토하고 자빠지라고 하세요. 극우정당 르펜을 지지하고 인종주의적 발언을 해서 벌금까지 물은 늙은 배우년이 무슨 개소리가 많은지. 하여간, 나도 프랑스 친구 몇몇 있지만 프랑스 애들은 진짜 싸가지 없어요. 못배워 처먹어서인지.


정말, 개를 사랑한다면, 유기견이 해마다 유기견이 10만마리씩 발생하거나 또는 아파트에서 개를 사랑한다는 명목으로 개가 짖지 않게 귀청을 뚫어보리거나 성대를 수술하는 등의 진혹한 동물학대 행위에나 성토하세요. 도대체 제정신들이예요?


개고기 먹는건 죽어도 안되고 이렇게 개를 사랑한다는 미명 하에 개를 학대하는 행위는 괜찮으냐 말입니다. 이게 동물학대지 개를 사랑하는겁니까? 바로 인간이 이기적이기 때문입니다. 개고기를 먹는 이유도 인간이 이기적이기 때문이고 개를 키운다는 미명 아래 동물학대를 하는 것도 인간이 이기적이기 때문입니다. 


야만 행위는 오히려 이런 동물학대에 눈감고 개고기만을 성토하는 부류입니다. 아닌가요? 더우기 귀찮아서 개를 버리면 그 개들 어떻게 될까요? 바로 안락사 됩니다. 그럼, 개를 먹는 행위와 개를 사랑한다고 했다가 병들어 귀찮아지니까 버리는 것 중 어느게 더 야만적인 행위입니까?


이미 한국에서는 전대가리가 1984년에 개고기 섭식 금지를 법제화 했습니다. 그런데 유명무실화 되었죠. 그런데 식약청에서는 이 법률을 근거로 개고기 관련하여 음식물 허용 여부 심사를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개고기에 대한 전근대적인 비위생적이고 폭력적인 도살 행위가 일어나는거라고요. 개고기 섭식 반대하는 분들, 이런 법률부터 뜯어 고쳐서 최소한 개를 도살할 때 소, 돼지 도살할 때처럼 개가 평안히 죽을 수 있게 하는게 먼저 아닌가요?



아무리 이야기해도 이건 벽치기입니다. 감정 과잉에 문명 과잉만 발휘하여 '개고기 먹는 너님, 나쁜 놈'이라는 주장만 한다 이 말입니다. 예. 좋아요 그런 주장 할 수 있어요. 그런데 짖지 못하게 개의 귀청을 뚫어 버리는 등의 동물학대나 유기견을 만드는 행위에 대하여는 왜 침묵하죠? 실제 더 심각한건 동물학대와 유기견이 다량 발생하는겁니다.



정말 한국도 독일과 같이 dir Hundesteuer라도 제정해야 합니다. 축견세(畜犬稅)라고 불리는 이 제도는 개를 입양할 때 마치 고아를 입양할 때처럼 부모의 소득 수준, 부모의 교육수준 그리고 개가 살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다음에 개의 입양을 허락합니다. 이건 자격 미달인 것들이 사랑한다라는 명목으로 개를 마구잡이로 입양한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자신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함부로 버립니다. 이게 사랑인가요? 개고기 섭식 반대를 하는 인간들은 이런 동물학대 행위나 유기견 다량 발생에 대하여는 눈을 감습니다. 이중성도 이런 이중성이 없죠.

그들은 그냥 내가 좋아하는 개가 먹힌다는 사실이 불편할 뿐입니다. 그리고 개고기 먹는 사람을 야만인 취급합니다. 아주 이기적이죠.


그리고 공동 주거 지역인 아파트에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게 법제화 해야 합니다. 사랑이라는 명목으로 더 이상 동물학대를 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변태들입니까? 새디스트들이냐고요? 이게 사랑이라면 똥파리가 보잉 747이겠습니다.


아이러니한 것은 비록 한국에서는 무명무실화 되었지만 개고기 섭식 금지를 전대가리가 법제화한 것처럼 독일의 dir Hundesteuer는 히틀러가 제정했다는 것입니다.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대게 인종주의자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이 실제 통계적으로 그렇고 이런 역사적 배경 때문입니다.


간단하게 이야기할께요.


지금 개고기 섭식 관련하여 신화와 미신에 매달리며 야만을 행하는 진영은 개고기를 먹는 진영이 아니라 개고기 섭식을 반대하는 진영입니다.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은 비과학적일지언정 신화와 미신을 믿지는 않죠. 알아요. 아무리 이야기해줘도 벽치기라는 것을. 깨야 하는 것은 '개고기 섭식 문화'가 아니라 이런 신화와 미신을 깨야 한다는 것이 벽치기라는거죠.

실제 성토되어야 할 사람들은 '개고기 섭식을 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신화와 미신 그리고 지독한 이중성이라는 야만에 매달리는 개고기 섭식을 반대하는 진영'입니다. 아시겠어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