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에서 '개고기 논쟁'이 있길래 여론조사 결과를 찾아보았죠. 2015년 갤럽 여론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남여 성별로 구분해 보면 남성은 찬성/반대 비율이 각각 45%, 33%, 여성의 찬성/반대 비율은 각각 29%,  55%입니다. 여성의 경우 반대 비율이 찬성 비율에 비해 상당히 높은 비율인데요... 여성의 찬성 비율이 29%이라는 것이 이채롭다.


여론조사에서 재미있는 현상을 개고기 섭식 찬반 비율이 큰 차이가 없다는 것과 연령대별로 특이점이 없이 지속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


지역별, 찬성 비율의 절대적인 수치로만 보면 대구/경북이 28%, 대전/충남북이 48%이어서 편차가 있지만 음식의 다양성에 있어서는 일반적으로 서울>경기>호남>경남>경북>충청도 (개인적인 판단으로 수치화된 것은 없음)로 인식되는 것을 생각하면 개고기는 다른 음식의 대체 음식이라는 주장은 잘못된 주장. (본인도 이런 주장을 했는데 틀렸음)


또한, 연령별 찬반 비율을 보면 남성의 경우, 50대에서 찬성이 54%, 반대가 28%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찬성이 높고 반대가 낮게 나온 반면 전연령대에서 40%~44%로 연령대별 편차가 없음. 반대로 반대의 경우에는 연령대별로 편차가 심한데 60대에서 46%, 19세 포함 20대에서는 38%인 반면 30대~50대에서 25%~30%로 비슷.

연령별 찬반 비율을 보면 여성의 경우, 40대에서 43%이고 40대를 제외한 전연령대에서 22%~29%로 고른 분포인 반면 반대의 경우 40대 및 50대에서 각각 44%, 50%인 반면 19세 포함 20대, 30대 및 60대에서 각각 54%, 62% 및 64%


'문화로 인정받는 조건' 중 보편성 확보의 경우 반대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찬성 비율이 만만치 않게 높은 것으로 보아 '개고기 섭식 문화'는 보편성을 확보한 것으로 보임. 문화상대주의에 의하여 한국의 개고기 섭식 문화는 한국인 구성 비율로 보았을 때 '문화로 인정받는 것'이 맞다고 본다.


반론으로 '카니발리즘'을 들 수 있는데 아프리카의 일부 부족에게 여전히 유지되는 현상이고 또한 중동의 경우 전쟁에서 사망을 한 사림의 인육을 중동 병사들이 '나누어 먹었다'라는 증언이 있는 현실에서 카니발리즘은 인류의 보편적인 반대 입장이지만 아프리카 일부 부족을 터부시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짙은 혐오감을 표시할 수는 있어도.


또한, 개고기 식습 문화의 지속성을 본다면 연령별 찬반의 여론조사의 결과에서 보듯 한국에서 개고기 섭식 문화는 시간이 지나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아래는 개고기를 먹지 말아야 할 주장의 근거에 대한 본인의 반론 근거임. 물론, 반대의 근거가 논리적 또는 비과학적이기 때문에 설명하는 것으로 개고기 섭식 문화를 찬성하는 것은 아님. 개고기 섭식 문화에 대한 내 입장은 '개고기 섭식 문화를 찬성하지 않지만 다른 사람이 개고기 먹는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리고 싶지 않다'라는 것. 


그리고 예스까/노까의 단단법으로 물어본다면 '노까'. 다수가 싫어하는 음식을, 보양 효과도 없는 음식을, 다른 먹거리가 많은데 굳이 먹어야 하겠는가? 라는 생각 떄문이다.



1. 개고기 섭식 찬반 모두 인간의 우월감에서 나온 것

녹수님과 산하님의 논쟁 중 기억나는 것 중 하나가 산하님의 주장인 '인간은 다른 동물에 비해 우월하다'라는 입장은 절대적으로 틀림.

인간은 다른 동물에 비해 우월한 것이 아니다. 단지, 먹이 사슬에서 포식자로 정점에 위치했을 뿐이다. 그래서 먹이 사슬의 하위에 있는 동물 중 아무 것이나 먹을 수 있다. 인간은.

예로, 소고기를 먹는 것을 반대하는 인간이 있는가? 없다. 단지, 채식주의자라는 이름으로 각종 고기를 먹지 않는 부류가 있을 뿐이다. 개고기 역시 마찬가지이다. 개고기 섭식의 찬반을 표명하는 것은 인간이 먹이 사슬에서 포식자로 정점에 있을 뿐이라는 것을 망각하고 인간이 다른 동물에 비해 우월하다...라는 지대한 착각을 한 것에 불과하다.

만일, 인간보다 더 뛰어난 외계인이 지구로 와서 먹이 사슬에서 인간보다 최정점에 위치한다면? 인간은 그 외계인에게 생사 여부를 맡겨야 한다.


그럼에도 내가 개고기 섭식을 찬성하지 않는 이유는 예로 아프리카 초원의 먹이 사슬의 정점에 있는 사자는 다른 동물을 '생존의 이유로만 사냥을 할 뿐' '소일거리로 장난치지 않는다'는 것. 즉,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 개고기, 그리고 대체 식품이 많은 현실에서 굳이 개고기를 고집하는 것은 비과학적인 신화에 의존하기 때문.


극단적으로 표현하면 한국의 개고기 섭식 문화는 한국의 구성원들 사이에서 보편성과 지속성을 확보했기 문화로 인정받아야 하지만 그 문화의 근거가 '편견에 의한' 비과학적인 것이기 때문에 타파되여야 한다는 것이다. 즉, 타파되어야 할 대상은 개고기 섭식 문화가 아니라 개고기에 대한 비과학적인 인식이라는 것이다.


2. 혐오식품이기 때문에 개고기 섭식 문화는 없어져야 한다.

개고기가 혐오식품으로 인지되는 이유는 개를 도살하는 과정에서 나온다. 예로, 꽤 많은 개고기 음식점에서 살아 있는 개를 죽여서 요리하여 손님들 앞에 내놓는다. 그런 과정에서 사람들은 많은 불쾌하고 잔인한 상상을 떠올리기 된다. 개를 도살하는 것을 최소한 소나 돼지를 도축하는 것처럼(한국에서는 소나 돼지를 도축하는 것조차 현대화되지 않은 것 같지만) 사람들에게 불쾌하고 잔인한 상상을 떠올려지게 하지 않는다면 혐오식품으로서의 이미지는 많이 상쇄될 것이다.


3. 인간에 대한 봉사 정신
맹인을 인도하는 맹인견, 마약을 탐지하는 마약견 등 개는 인간에 대한 봉사 정신은 개고기 섭식 반대하는 논거로 활용되죠. 그런데 한자에는 견(犬)과 구(拘)가 있는데 구(拘)는 식용 개를 의미합니다. 개고기 섭식을 찬성하는 사람들도 맹인견이나 마약견 등을 먹자는 생각은 하지 않을겁니다.

중요한 점은 개가 인간에 대한 봉사정신이 투철하다고 해도 그게 개고기 섭식 반대의 이유가 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먹이사슬에서 최상위 포식자이기 때문에 하위 먹이사슬에 대하여 어떻게 인식하든 그건 인간의 판단이니까요. 단지, 모든 동물들은 먹이사슬에서 자기보다 아래에 있는 동물들을 놀이감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고 진지하기 때문에 인간도 그런 자연의 법칙을 따라야 합니다. 최상위 포식자라고 해서 자연의 법칙을 어길 수는 없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저는 동물사냥을 무척 혐오하는 편입니다.)


4. 개는 기생동물이다.

개고기 섭식을 반대하는 논거로 개와의 교감을 드는데요.... 글쎄요. 진화심리학에서 개는 기생동물이며 인간의 감정을 조작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도 합니다. 반대로 소에 대한 교감은 극소수지만 역시 존재하는데 소와의 교감능력은 조작된 것이 개에 비하여 순수하다고 할 수 있죠. 

조작된 다수의 교감과 순수한 소수의 교감 중 어느 것이 진정 가치가 있는 것일까요? 판단은 각자가 몫이죠. 중요한 것은, 개고기 섭식 문화에서 상위포식자라는 이유만으로 개의 생명을 장난의 대상으로 삼지 않는 한, 자신의 감정을 기준으로 그 것이 '옳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틀리다는 것이죠.

개개의 감정은 '존중받아야 할 것'이지 '옳고 그름의 판단 기준'은 아니라는 것이죠. 그러니까 개고기를 먹는 사람이 개고기를 먹지 않고 심지어 혐오까지 하는 사람에게, 그 사실을 알면서도 '개고기 먹으러 가자'라고 하는건 '인간에 대한 존중이 없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반대로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에게 극도의 혐오감을 표출하는 것까지는 개인의 자유 영역에 속할지언정 그 사람을 '인간 이하'로 판단하고 매도하는 것 역시 '인간에 대한 존중이 없다'라고 봐도 무방하겠죠.


2009년도에 발표된 이 연구는 그렇다면 '모든 인류가 개를 사랑하고 그에 따라 개고기 식습은 진작에 사라져야 했는데 아직도 개고기 식습이 유지되는 이유는 설명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이훼 속속 발표되는 옥시토신에 대한 또다른 연구결과들로 설명이 된다.

-------------------------------------------------------------------------------------
옥시토신은 이미 존재하는 사회적 환경을 공고하게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2010년 11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온라인판에는 남자가 사회적인 기억을 회상하는데 옥시토신이 작용한다는 내용이 소개됐다.

남자가 처음 자기 어머니를 어떻게 인식 했는지에 따라 옥시토신은 달리 영향을 미친다는 것. 처음에 어머니와의 관계를 안정적으로 인식하고 묘사한 사람은 옥시토신 수치가 올라간 후 어머니를 더 다정하게 묘사했다. 그러나 어머니와의 관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묘사한 사람은 옥시토신을 흡입한 뒤 어머니를 더 무심한 사람으로 그려냈다.

옥시토신은 기분을 좋게 하는 호르몬이라기보다 사회적인 기억을 형성하고 공고화 하는데 도움을 주는 호르몬이라는 것이다. 옥시토신으로 기억 체계를 활성화하면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 그 기억이 강해진다는 설명.
-------------------------------------------------------------------------------------
(제가 문예계에 쓴 '개는 기생동물이다'에서 재인용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