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린게 이번이 처음이고, 경기지사나 김해을도 똑같은 일 벌어졌던 걸 겁니다.

사실 경기도나 김해을에서 일어난 일 보면 뭔가 석연치 않은 날조의 스멜이 풀풀 풍기고 있었습니다. 상식적으로 이길수 없는 유시민이 아주 극적인 드라마를 쓰면서 박빙으로 대역전 드라마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정작 본선에서는 최약체를 드러내면서 혼자서 졌지요.

이번에 리정희동무의 날조사건이 걸려서 문제가 된거지, 사실 이런 여론날조는 유시민의 국참당에서 이미 간접적으로 거의 기정사실화되고 있던겁니다.

예들들어 국참당 결성되자마자 갑자기 나타난 여론조사에서 국참당 지지도가 민주당을 추월했다길래 여론조사 회사를 보니 국참당 경상도호적 유빠가 대표여서 다들 배잡고 웃었던 사건같은.......

경기지사하고 김해을 보세요. 패턴이 너무 똑같지 않나요? 심지어 승리한 비율마저 완전히 똑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