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1&aid=0002343388


여전히 명절 기간 시댁에서 고생하는 며느리가 많지만, 상대적으로 젊은 시어머니들 사이에서는 ‘명절 스트레스’를 며느리에게 물려주지 않겠다는 분위기가 계속 확산하고 있다. ‘시송합니다(시댁이라 죄송합니다)’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