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설하고,

내가 안철수에게 '아름다은 이별을 하되 반드시 챙겨야 할 3명의 정치인' 중 한 명이 바로 박주선이다.


박주선은, 천정박과는 달리 친노부역한 사실이 없으며 천정박처럼 드럽게 DJ시체팔이를 한 적도 없다. 그런 박주선이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되었다.


박주선은 이번에 깜녕 좀 제대로 보여줘봐라. 호남출신 정치인들이 얼마나 부당한 대접을 받았는지를 보여주고 거꾸로 천정박처럼 호남에 기생하면서 호남팔이하는 인간들에게 그들이 얼마나 비겁한 인간인지를 증명해 보라.


박주선이 이번에 깜냥 한번 제대로 보여주었으면 한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