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원칙을 개정했다는 것은, 김정일 때까지 수령통치시대 였다면, 김정은 시대는 수령통치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서 공산당의 권위를 강화하겠다는 것이지, 수령에 의한 주체인민화를 포기하겠다는 것이 아니죠. 한그루님 올려준 세종연구소의 10대원칙 개정에 대한 논문도 그 내용입니다.

김정은 수령통치만 가지고는 정권 안정화가 힘들 겁니다. 선대 왕의 공적이 크고 권위가 하늘이면 손주가 통치하기 힘들죠. 그니까 선대왕의 권위를 이어받은 김정은과 선대 왕이 주체인민을 지도하기 위해서 만든 공산당이 함께 국가와 군대를 통치하겠다는 뜻이겠습니다.

그것은 김일성 가면 논란의 핵심이라고 보기 힘듭니다. 10대 원칙을 가지고 김일성 가면을 만들 수 있느냐 없느냐 따지자는 건데, 그거 자체가 한심한 논란이고, 김일성이냐 아니냐 중요치도 않습니다.

위 영상에도 김정은 사진달린 플랭카드 비에 젖을까봐 눈물을 흘리는게 2003년입니다. 현실은 북한이 광신도 집단이고, 정치 안정을 위해서 광신도 집단체제를 그들 스스로 포기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김일성 가면이냐 아니냐 가지고 얻을 수 있는 답은 없어요. 현실은 그네들이 광신도 집단이라는 사실 뿐입니다.

우리가 진짜로 화해협력하고 평화통일을 지향하면서, 국제 열강들과 균형점을 찾아가려면, 대북외교의 역량을 수령지도체제의 변화에 집중해야 합니다.

사회주의 경제방식으로는 가난을 벗어날 수 없습니다. 핵이 있어도 안되는 거죠. 핵있다고 누가 공짜로 쌀 줍니까. 남조선 동포들 삥뜯는 것 말고는 할게 없는데, 삥 뜯어봐야 얼마나 뜯어냅니까.

그러니까 함부로 장단 맞춰서도 안되고, 무조건 내쳐서도 안되겠죠. 형님 노릇 하고 싶으면, 우리가 질짜 잘 살아야 합니다. 뭐든 잘해야죠. 정치도 최소한 쇼트트랙 정도는 하고 인정받고 하고요. 경제도 대기업 공무원만 잘사는 양극화 벗어내야, 그렇게 모두가 진짜로 잘 살아야 부칸이 보고 형님소리 하지요.

반도국가에서 전쟁나면 수도 서울에 미사일 한방 안떨어지고 부칸만 싹 밀어낼 수 있겠습니까. 우리가 진짜로 세계일류국가 되어서 상황을 주도해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지 북한을 변화시키지, 김일성 가면이냐 아니냐가지고 우리끼리 싸우면, 스스로 얼마나 한심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