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봐도 뽀샵 들어간 김일성인데, 김일성 아니라고 하는 건 또 뭐야. 부칸 응원단이 얼굴을 쳐들었으면, 그게 김일성이든 김정일이든 김정은이게찌, 배우 얼굴 쳐들겠냐. 근데 종북 주사파가 아직 전향을 안한게 맞는거 같네. 나라 돌아가는 모양새가 어째 '우상화' 작업스럽다 했더니, 문재인 우상화 너머에 김일성이 있던거잖아!!

그러나, 우리도 박정희 노무현 영정 모시고 사는 일도 있으니까, 부칸애들도 김일성 뽀샵 캐리커쳐 들고 다닐 수 있다 치고, 좀 차분하게 톺아보면, 정부의 숨은 전략에서 두가지 가능성이 있는데, 좋게봐서 어르고 달래기, 나쁘게 보면 '우상화'다.

첫번째, '광신도지만 괜찮아' 전략일까?

동포고, 한민족이잖아. 못사는 애들이 사이비교주 하나 바라보고 사는데, 우리가 어르고 달래서 어둠에서 광명으로 나오게 해줘야지.

대충 이런 전략일 것 같다. 그러나 식구 중에 한명이 사이비 종교에 빠지면 빠진 한 놈이 광명으로 나오는게 아니라 나머지들이 어둠에 빠지고 가정 풍지박산 나는 것 아니겠나.

그리고 어른스럽게, 큰형님답게 광신도라도 품어주고 달래주자고 하기에는 문재인 정권의 수준이 그다지 어른스럽지도 않고 큰형님 노릇 할 그릇이 안된다. 더욱이 이제 쌈박질도 동생이라는 부칸이 더 쎈데, 갓파덜 할애비가 와도 형님노릇은 글러먹은 상황이다.

그러니까 '광신도지만 괜찮아' 하는 식의 어르고 달래기 전략일 가능성은 없다. 도리어 문재인 우상화가 백두혈통 우상화의 전초전일 가능성이 더 높은 것 아닐까.

두번째, '우상화'

부칸 응원단이 김일성 뽀샵사진을 들었다는 것에서 중요한 점은 김일성이냐 아니냐가 아니고, '뽀샵'이라는 사실이다.

문재인 정권 들어서고 국민들이 언론을 통해 경험해온 것은 오직 다음과 같은 것들이다.

참모들하고 웃고 있는 문재인 뽀샵
식당에서 식판들고 기다리는 문재인 뽀샵
참모들하고 웃으면서 걷고 있는 문재인 뽀샵
직접 웃옷을 벗는 문재인 뽀샵
참모들하고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웃으면서 걷고 있는 문재인 뽀샵
과속범칙금을 자비로 낸 문재인 뽀샵
참모들하고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웃으면서 청와대를 산책하고 있는 문재인 뽀샵

미화된 이미지를 가지고 광신적인 민중을 조직하는 행위가 참 닮았는 것이다. 뽀샵이라는 뜻이 그렇다. 민족끼리 핵개발해서 제국주의 외세의 간섭에서 자유로워 지는 것도 좋다. 그것이 민족해방의 길이라면 그 길이 정답이겠지.

그러나 모난 돌이 정맞는 것이다. 또, 동네 미친개 똘아이 외골수 광신자가 되는 것은 자주독립이 아니고 외톨이다.

세계의 리더국이 되어야지, 왜 핵주먹 가진 외골수 똘아기 되나. 독고다이도 어렸을 때나 갖는 힘에 대한 갈망이지 다커가지고 아직까지 캡되고 짱되고 일진되기를 소망하고 있으면 그건 바보다.

마음에서 세계 인류를 품는 리더가되고, 문화로서 대국이 되어서 세계의 정신을 높이는 정신문화의 리더가 되는 꿈을 꾸어야지, 국민들 죄다, 핵무기 가진 단일민족이라고 세뇌나 하려고 한다.

외골수 똘아이로 가느냐, 아니면 진짜 작은 거인이 되느냐 갈림길에 서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