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정치인 파산을 선고한다/

국회의원도 대통령도 해서는 안된다.
그 이유는 법을 우습게 알고 그때 그때 마음대로 뛰어넘기 때문이다.
지난번 전 당원 투표는 그렇다 해도 이번 합당에 관하여 당헌에 규정된 전당대회 결의규정을 무시하고 중앙위에서 마음대로 당헌을 개정하고 전당원 투표로 결정한단다.
그것도 의사 정족수나 의결 정족수도 밝히지 않은채 정당의 운명을 결정하겠다고 한다.

국가 헌법은 반드시 국민투표를 통해서 개정을 하게 되어 있고 어떤 단체든 정관은 전체 구성원의 총회에서 개정을 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 겨우 백 몇십명의 중앙위 의결로 28만 당원의 의사를 대신하겠다는 발상은 정치인으로서는 있을 수 없는 생각이다.
법원판례도 사단법인이나 그에 준하는 단체의 정체성이나 정관 변경은 정관의 규정대로 하고 대부분 회원 3분의2 찬성이 의결이 있어야 정관을 변경하고 판례도 유효한 것으로 나와 있다.
합당은 국민당의 정체를 변경하는 것이고 정관에 전당대회에서 결정한다고 했으면 그에 따라야 한다,

그런데 전당대회 개최가 어렵다고 하여 이런 불법을 자행하는데 이런 마인드 사람은 정치인으로서 자격이나 자질이 없다.
당의 합당이라는 운명을 결정하는 사안을 결정하고 진행하면서 사전에 전당대회에서 어떻게 통과시킬지를 생각도 못하고 전당대회 소집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은 안철수의 정치인으로서 자질에 대한 사망선고이다.

안철수가 정치를 하는 것은 야당이나 국가에 해약만 끼치는 일이다,
나는 그동안 국민의 당을 애정으로 지켜보았고 통합도 하나의 정치적 결정이기에 적극 지지는 하지 않았지만 정치인으로서 선택할 수 있는 일이고 다소 미흡한 일이라도 지켜 보았다.

아울러 민평당 역시 그들의 선택이 과연 바른 것인지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의심이었다.

나는 정치적 선택이나 결정은 선악이 없다고 생각하기에 어떤
선택이나 결정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다만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국가에서 중요한 것은 법과 절차를 지키는 것이다.
법과 절차는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보호하고 지키는 절대적 장치이기 때문에 그렇다.
그런데 안철수는 헌법에 의하여 규정되고 보호 받으며 국고 보조금을 받아 운영하고 수십만의 당원이 있는 정당을 작은 중소기업 운영하듯이 전횡을 하고 있는데 이것은 국민으로서 국민당 지지자로서 도저히 묵과 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나는 안철수를 정치인으로서 파산자로 선고한다.
아래는 같은 당 문병호 의원의 이번 꼼수에 대한 코멘트로서 얼마나 안철수가 엉망으로 망가졌는지를 보여주는 사례이다.
................................................................................................
그는 "당 법률위에서는 중앙위가 당헌을 개정하면 즉시 효력이 발생하고 차기 전당대회에서 추인하면 된다는 것인데, 추인도 안 된 것이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는 것도 이치에 닿지 않고 합당이 되면 차기 전당대회가 없을 텐데 어떻게 추인이 되나. 한마디로 꼼수"라고 지적했다.

문 전 의원은 아울러 "양심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자. 전당원투표로 하더라도 최소투표율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현 당규상 정책에 관한 전당원투표의 경우 30%의 투표가 있어야 효력이 발생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