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on YouTube

어제 있었던 U-23 축구 선수권 대회 준결승전에서, 베트남이 카타르를 이기고 결승에 올라갔습니다. 동남아시아 국가가 AFC 주관 대회에서 결승까지 올라간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베트남 현지 분위기는 축제의 장인가 봅니다. 구글에 Việt Nam u23으로 검색해서 베트남 사이트 들어가보시면 나오는 사진들이나 번역해서 볼 수 있는 댓글들 반응 보면은, 그냥 2002년 월드컵 때의 한국 분위기죠. 나라 전체가 들썩이는 그런 느낌.

1516707368434.jpg
'박항서 베트남 위상'이라는 제목으로 떠도는 사진인데 (출처), 국부 호치민의 사진과 같이 박항서 감독을 놓는 것은 좀 과장되긴 해도, 베트남 현지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사진입니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보다 더하면 더했지 못하진 않겠어요.


관련 영상 찾아보고, 기사들을 읽어보다가 예전 2002년 월드컵 당시가 생각나서 한 번 올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