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는 법의 창조자다. 따라서 '법과 규칙을 준수하다'라는 가치이전에, 구성원의 동의를 조직하는 절차를 만들어가면서, 그 동의를 법과 규칙으로 완성해내는 다양한 정치력의 가치를 정치인은 반드시 알고 실천해야 한다. 따라서 정치의 행동범위는 합법에만 국한 되지 않고, 합법과 불법의 모서리에 서서 달리는 일이기도 한 것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과정이 바로 '구성원의 동의를 조직해서 절차를 만들어가는 정치행위'였다. 지금까지 합당이라면 양당의 대표가 합의해서 발표하는 식이 전부였다. 국민의당은 대표간의 합의 이전에 당원의 동의를 조직하는 다양한 정치과정을 만들고, 그 동의를 노선으로 완성했다. 전당원 투표를 통해서 당원 25%가 참여하고 70%가 합당을 추진하는 당대표를 재신임 한 것이다.

합당을 반대하는 일부 중진의원들은 합당노선조직 과정을 끊임없이 합법이냐 아니냐의 잣대로 지적해왔다. 오직 입으로만 딴지를 걸었고, 아무런 대안도 내놓지 않고, 어떠한 정치력도 발휘하지 못했으며, 결국 행동도 없었다.

그리고 오늘, 박주선 등 현역 지역구 의원 15명이 2월6일 신당창당 발기인 대회를 예고했다. 결국 2월4일 전당대회 결과를 보고 하겠다는 것이 여전히 뒷담화 수준으로 정치하고 있는 한심한 행태다. 호남신당에 대한 확신과 소명의식이 있다면 누구 하나라도 탈당해서 깃발을 올렸을 것이다. 그러나 아무도 자신을 희생해서 길을 개척하는 자가 그들 중에는 없다.

결국 호남신당은 아무런 정치력도 그 가치에 결부된 바가 없는 것이다. 그냥 유령이다. 말뿐이고, 뒷담화로 꾸며진 유령정당일 뿐이다.

호남신당 하겠다는 분들은 이제껏 법과 규칙, 당헌당규, 절차를 가지고 잘못됐다고 이빨만 까더니 결국에는 본인들이 결정적인 해당행위를 저지른다. 이제 곧 징계당할 것이다. 어느 바보가 니들 맘대로 전당대회 결과 나오는 거보고 신당만들게 꽃길 깔아주겠는가.

당대표, 리더들이 합당하라면 합당하고, 탈당하자면 탈당하고... 죄다 그런 똘만이 습상밖에 없으니, 안철수가 새로운 길을 개척하면서 당원의 합의를 도모하고 노선을 조직하는 과정이 뭘 하는 건지 어리둥절 지켜보며 이빨만 털다가, 막판에 자충수 두는 것이다.

본인들 뜻이 숭고한 줄 알고, 몇이라도 탈당하고 광야에 나가서 호남을 기치로 모여라 했으면, 그나마 명분이라도 있고 구심점이라도 있을 텐데, 남 밑에서 주는 밥만 얻어먹던 똘만이들이라, 자기희생 할 줄 모르니, 이제는 그냥 국민의당에서 징계먹은 자들 모임밖에 못하게 된 꼴이다. 꼴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