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안철수에 공개편지.."정치가 사람을 이렇게 바꿨다"
- 미세먼지 대비책이라는 '정책'에 대한 비판과 대안책 제시를 그것을 제시한 '사람'에게로 교묘하게 공격의 화살을 슬쩍 돌리는 것이 적절한가. 
그것이 만의 하나 이쪽에서도 박시장 그 '사람'에게로 화살을 돌리도록 해 서울시 '정책'의 미비점을 덮으려는 것이었다면, 꼼수라고 비판 받아 마땅할 것이다. 
특히 이번 대중교통 무료 대책에 대해 비판한 사람이 안철수 대표 혼자가 아니었다면, 박시장의 "정치가 사람을 이렇게 바꿨다"는 표현은 더욱 그러하다. 
오히려 "정치가 사람을 이렇게 바꿨다"라는 주장은 서울시장 후보 양보 후의 박시장의 부적절한 발언 등을 살펴볼 때 그 자신에게로 향해야 할 것이 아닌가. 
그래서 발설되는 말이 참으로 중요하고 중요한만큼 신중하게 발설되어야 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