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 하나가 탈중심화입니다. 정부를 거치치 않고 화폐유통을 하겠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 부분 때문에 저는 암화화폐는 화폐로써의 가치를 가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거 모든 화폐는 중앙정부의 통제에 의해서 화폐로써 인정이 되었습니다. 화폐라는것이 처음 만들어질 때부터 생각을 해보면 물물교환시기를 넘어 중앙정부가 발행하는 화폐가 가치교환을 수단으로 바뀌면서 화폐가 가치저장기능을 가진것입니다. 정부가 화폐의 가치저장 기능을 보장하는것이죠. 

그런데 암화화폐는 이 과정을 생략하고 대신 블록체인기술로 해킹을 방지하면서 화폐의 가치기능을 설정하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는 경제를 모르는 소리 입니다. 블록체인기술은 암화화폐의 해킹을 막는것이지 화폐의 가치저장기능을 만들어내는것이 아닙니다. 그런데 지금 암화화폐 신봉자들은 쉽게 말해 위조화폐를 만들지 못하게 만들면 그게 화폐가 된다고 주장합니다. 

암화화폐의 속성상 채굴방식으로 이것의 모순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예를 들어 암화화폐를 코인이라는 돌맹이로 바꿔봅시다. 어느날 누군가가 코인이라는 돌맹이가 가득한 광산을 발견하고 이 돌맹이가 미래의 화폐가 될것이라 선전합니다. 사람들은 혹해서 그 광산에 몰려가 그 돌맹이를 캐기 시작합니다. 그 돌맹이는 매우 특이해서 캐거나 돈을 주고 사는 순간 자신의 소유임을 증명가능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더욱 신뢰를 하게되었죠. 그렇게 사람들이 몰리고 캘 수 없는 사람들은 광산 근처 가계에서 돌맹이를 사게 됩니다. 시간이 지나 돌맹이 가격은 점점 오르게 되고 폭등과 폭락을 반복하게 됩니다. 자 이제 이 코인이라는 돌맹이는 과연 화폐로써 쓸 수 있게 되는것일까요? 그런데 아무도 그 돌맹이가지고 뭘 사거나 팔거나 하지 않습니다. 하루에도 절반이 오르고 내리는데 누가 그 돌맹이고 물건을 팔고 월급을 받을까요? 결국 그 광산에 코인이라는 돌맹이는 그저 돌맹이에 지나지 않았다는것을 알게됩니다. 그 코인이 암호화폐든 돌맹이든 튤립이든 어떤 것이라도 이런 과정상에서는 투기에 불과하게 됩니다. 아무도 가치저장기능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는 현재 나온 모든 암호화폐의 속성상 반드시 투기상품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고 앞으로 암호화폐가 화폐로써의 가치를 가질 수 없는 이융입니다. 

그럼 암호화폐가 화폐로써 가치를 가지려면 간단합니다. 가치저장보증을 정부가 하면 됩니다. 모든 화폐를 지금부터 코인으로 대처한다고 발표하고 중앙은행이 코인발행을 하면 됩니다. 그런데 이것은 오히려 탈중심화가 아니라 중앙집중화죠. 맞습니다. 애초에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기술 즉 위조방지기술과 가치저장기술을 의도적으로 착각하게 만들어낸 사기에 가깝습니다. 처음부터 의도된것인지 아니면 의도하지 않는 과장된 광고효과이던지 결론은 사기라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