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가 없는 것이 외노자와 불법체류자만의 잘못인가?

좋은 일자리, 괜찮은 일자리가 없는 것이 타당하다. 그래서 그런 곳으로 20대 30대, 지금 40대 초반대까지는 그런 일자리에 취직 안하려 하는 것이다. 해당 중소기업, 영세업체들은 그래서 외국인들을 부득이 데려오는 것이다.

양질의 일자리가 없다 하는데, 여기서 한가지 문제점이 나타난다. 분명 월급도 턱없이 적고, 적당한 대가나 쉬는시간, 처우가 약한 일자리들이 있다. 그런 일자리들은 전부 없애야 하는가???

그럼 생계가 아쉬워서, 자식이 딸려서 그 질낮은 일자리라도 해야 되는 절박한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되나? 딱히 기술도 없고, 집안이나 주변도 무지몽매한 그런 환경에서, 받은 것 없이, 맨손으로 살아온 사람들... 그런 돈이라도 벌어야 되는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되는가?

처우가 열악한 일자리라도 아쉬운 사람들이 분명 어딘가에는 있습니다. 청년실업 문제를 조명함에 있어서, 그런 사람들의 입장은 거의 고려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한가지 추가적으로 생각해볼 점이 있다면, 일하기 싫은 사람들은 일하지 않더라도, 평생 백수로 살더라도 자기 여건, 여유 된다면 비난받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백수들에 대한 과도한 오지랖, 비난, 나는 고생하는데... 이런 것이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누군가 20년을 백수로 살든, 30년을 백수로 살든 나한테 직접 피해를 끼치지 않는다면, 나는 그 사람을 비판해야 될 이유가 있는가?

여기서 한국사회의 한가지 편견이란, 무조건 취직을 하고 직업을 가져야 한다 는 것입니다.

왜 무조건 취직을 해야되고, 왜 직업이 있어야 될까요???

분명 직장생활이나 인간관계가 체질적으로 맞지 않는 사람들, 일하기가 싫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직장생활이나 인간관계가 체질적으로 맞지 않는 사람들, 일하기 싫어하는 사람들을 억지로 직장생활을 시키려니까, 그런 것 때문에 발생하는 직장 문제들도 생각보다 많은 것 같습니다. 노동이 체질적으로 안 맞는 사람들은 그냥 최소한의 생계 지원받해주든, 아니든 그냥 알아서 살게 놔두는게 답이 아닐까 싶은데...


직장생활이나 인간관계가 체질적으로 맞지 않는 사람들, 일하기 싫어하는 사람들 을 직장에서 알아서 나가게 놔두더라도, 직장내 각종 문제들, 일이나 직무, 능력 외의 문제 요인들이 어느정도는 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