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은 이 토론을 지켜 보던 어떤 님- 호남 정통민주주의 지지자, 소위 런닝맨으로 추정되시는 분-이 메일로 질문하신 내용입니다. 제가 답변 드릴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잘 모르는 부분도 있어서 논의를 확장하기 위하여 그대로 가져와 봅니다.



호남의 투표행위, 어떻게 보아야 하나?


아래 논의 사항은 어떤 님이 이 논쟁을 보시면서 제게 하신 질문들입니다. 그대로 올리지는 않고 요지만 살려서 올렸습니다. 한번 논의를 풍부하게 하는데 활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 만일 호남의 투표를 계급투표라고 인정한다고 가정합시다. 그런데 이번 총선에서 이정현 씨가 새누리당의 이름으로 서구 을에서 당선되었다 가정해 봅니다. 새누리당과 그 전신이 엄연히 "기득권층 계급의 정당"이니 "계급 투표"를 했다는 호남은 "계급"을 배반했다는 소리가 됩니다. 물론 이정현씨를 찍은 의도는 지역 발전을 위한 의도였을텐데 계급론적으로 이 투표는 잘못이 되어버립니다. 이 경우를 어떻게 설명해야 합니까?이런 결과가 나와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반대로 민통당이 당선되면 계급투표가 여전히 맞다는 결론이 되나요? 지금 민통당과 새누리당의 정책차이가 얼마나 되어서 그 주장이 유효한지 궁금합니다. 

 

2. 여기 회원 담로 님 같은 경우는 소위 계급론적 시각, 진보적 시각과는 확연히 다른 주장을 하시는데, 그것이 호남 발전을 위한 의도라고 해도, 진보정당 및 시민단체를 지역발전 반대파로 보아 반대하시고, 희망버스를 절망버스(부정적인 면을 인정한다고 해도)로 보시면서 노조 역시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심지어는 노조 무용론까지 펼쳤습니다. 뿐만 아니라 김용철마저 삼성그룹에서 호남 인맥을 숙청해버리는 계기가 되었다고 비난하신 적이 있어요. 이 분의 주장은 호남을 위한다고 해도 계급주의에 반하지 않습니까?

 

담로님의 경우 진보니 민주니 심지어는 햇볕정책까지도 지역 발전에 도움 안되는 그런 추상적인 주장은 그만하자고 하셨을 정도입니다. 호남 지역이 피폐되고 차별받고 박해받았으니 이해를 전혀 할 수 없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그 발전 방법이 지배 이데올로기가 쓰던 방법을 그대로 주장하는 것은 어떻게 말해야 하나 모르겠습니다. 수도권으로 이주한 호남인들이 겪은 박해나 차별에 대해서는 분명히 계급적인 입장을 가지고 계신 것으로 압니다. 그러나 호남차별에 대한 해결 방법으로 그 박해자들이 쓰던 방식을 쓰는 건 모순 아닌가요? 사실 그걸 지역 대신에 일본-한국의 관계로 치환해버리면 독재정권의 행태도 정당화할 수 있는 논리입니다. 

 

3. 계급투표가 맞다면 여타 지역과 같이 갖고 있던 트리클 다운적인 욕망(우리지역 출신 재벌이 늘어나 지역이 이익 본다거나, 새만금식의 대규모 개발)이 호남에서는 없어야 하는데 호남에서도 이런 욕망은(특히 담로님 같은 사람의 지역개발 욕구는) 주장되더군요. 전북의 많은 대중들이 새만금 개발에 반대하는 환경운동가들을 고깝게 보았다는 점을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지? 15대 총선에서 강현욱이 유일하게 당선된 일은 새만금 때문이라는 걸 감안하면 더욱 말이 안되는 거 같습니다. 

 

4. 결국 호남이 원하는 것이 다른 지역과 같다면 호남이 "계급 투표"를 한 것은 새누리당이라는 신성동맹(고종석의 표현)이 철저하게 호남을 배격했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 대놓고 주장하는 욕망을 호남에게는 새누리당의 배척으로 인해 철저히 포기하고 강요된 투표를 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계급 투표"가 잘못되었다면 모르되 호남이 다른 지역과 다를 바 없는 그러나 새누리당 하에선 절대 얻을 수 없는 기득권 세력의 집권으로 인한 트리클 다운 효과를 원했다면 "계급 투표" 주장은 호남의 입장을 억누르는 폭력적인 주장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주장으로 인해 현재의 상황까지 오게 된 거 아닐까요? 지역 이익을 주장하기도 애매하고, 그렇다고 지역주의가 아닌 도덕적 우위를 주장하기도 이상한, 그런 상황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