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6년 7월, 조갑제가 김대중을 인터뷰한 기사입니다.

김대중이 대통령이 되면서 정책을 두고 조갑제가 김대중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하기도 했습니단 이 인터뷰는 김대중을 이해하는데 어느 책들보다도 더 도움이 되리라는 판단에 링크를 겁니다.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총재/대통령중심제 고수 선언!(1) --- 인터뷰 전문은 여기를 클릭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총재/대통령중심제 고수 선언!(2) --- 인터뷰 전문은 여기를 클릭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총재/대통령중심제 고수 선언!(3) --- 인터뷰 전문은 여기를 클릭


안철수의 합당을 옹호하면서 김대중을 호출하는 분들, 합당을 반대하는 국민의 당 소속 의원들만큼이나 '김대중 이해'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인터뷰 내용 중 가장 인상적인 부분, 제가 영남패권을 거론하면서 '영남 유권자들이 영남 지배층의 영남패권에 부역(?)했지만 실제로는 그들도 피해자이다'라는 주장을, DJ가 이 인터뷰에서 했습니다.


지금 경상도에도 金泳三 정권을 찬성하는 사람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편파적인 지역발전론과 인사정책을 썼다고 비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나는 지역 차별한 지도자를 배척하는 것이지 그 지역 사람들을 배척하겠다는 뜻이 아닙니다. 경상도 사람들도 지역 차별 전략의 피해자입니다. 대구가 30년을 집권했는데 지금 6대 도시 중에 1인당 소득이 최하위입니다. 역대 TK, PK 정권이 자기 정권의 이익을 위해 대기업 위주의 정책만 폈기 때문입니다. 영남 사람들의 소박한 애향심을 악용해서 가장 사악한 정치를 펴온 것이 역대 정권입니다. 
  
본의 아닌 피해자가 된 영남 사람들도 구원받을 수 있는 정치, 4천5백만이 [우리가 남이냐]라는 말로 뭉칠 수 있는 정치를 해야 합니다. 내가 그동안 싸워 온 것이 특정 道를 배척하고 특정 道를 위하기 위해서 목숨 걸고 싸워왔겠습니까? 나는 지역차별 정치의 최대 피해자입니다. 그러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서도 다음 정권은 거국내각을 해야 합니다. 이는 내가 지난 92년 선거에서도 주장한 바입니다}


정치를 저차원으로 내리는 결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정치가 그런 저차원에서 정해지고 있다는 것이 문젭니다. 현실을 똑바로 봐야 합니다. 1992년 14代 총선에서 우리가 좋은 정책을 내세우고 권위있는 기관에서 우리의 공약이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한 표도 도움이 안됐습니다. 우리가 농민을 위해서, 중소기업을 위해서 그렇게 노력했지만 그들의 표가 오지 않았습니다. 마지막 순간에는 항상 지역성에 얽매여 투표했지 않았습니까. [우리가 남이가] 한 마디가 모든 걸 다 뒤엎는 거예요. 
  
이 문제를 깨지 않고는 정치가 정책대결이나 이념대결이 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국정을 맡은 사랑은 공정하게 인재를 등용하고 공정하게 지역 발전을 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데 자기 지역의 인재만 쓰고 자기 지역만 발전시키는데 이 문제를 덮어두고 이념과 정책을 얘기하는 것은 위선입니다. 그러니까 내가 정치를 비하시킨 것이 아니고 역대 정권이 정치를 비하시켰기 때문에 이 바하를 깨야 정치가 승화된다는 것입니다


과연, 통합 논의도 되기 전에 '누구누구는 안된다'라고 공개적으로 말하는 바른정당과 합당을 하려는 안철수가 도대체 DJ와 무엇을 공유하고 있습니까? 그런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을 안철수는 한번이라도 설득한 적이 있습니까?


한번 읽어보십시요. 서로 적이라고 할 수 있는 조갑제와 DJ의 인터뷰 내용을 말입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