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비트코인 거래는 폰지사기가 맞습니다.


참여자가 늘어날 수록 비트코인이 화폐로서 인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백번 지당한 말씀입니다.


그러나 이때의 참여자란, 비트코인이 실물경제의 거래수단임을 동의하는 사람의 의미입니다. 쉽게 말하면, 난 비트코인을 돈으로 사용할래라는 사람이 늘어나야지 비트코인이 안정화 되죠.


비트코인이 안정화 된다는 것은, 화폐로서 널리 인정된다는 말입니다.


현재 거래소 상품과 옵션거래소의 파생상품으로서 비트코인에 참여하는 사람은 비트코인의 화폐로서 가치에 몰리는 것이 아닙니다.


지금 내가 100원주고 사면, 비트코인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가 높아지면 1000원을 벌 수 있다는 투자든 투기의 목적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후발 참여자의 돈으로 내 투기 목적을 달성하는 행위를 뭐라고 합니까?


폰지죠.


미래 지급을 담보로 허가받지 않고 돈을 모으는 금융행위를 뭐라고 합니까?


유사수신이죠. 


다단계와도 똑같습니다. 다단계는 좋은 상품 가져다가 팝니다. 참여자가 많아질 수록 사업이 안정화 되고, 상품의 신뢰도는 더욱 높아집니다.


비트코인이랑 똑같은 것입니다.


그러나 다단계도 수익배분 구조가, 후발참여자가 늘어날 수록 선발참여자의 수익이 기하급수로 믈어나면, 그러면 폰지사기고


다단계 참여자에게 미래 수익의 약속으로 돈을 거두면 유사수신입니다.


다단계라고 다 불법인게 아니죠. 나쁜짓을 해야 불법인거죠.


지금 비트코인 거래는 나쁜짓 하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