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nesdc.go.kr/result/201710/FILE_201710190939461861.pdf.htm


위 파일은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론화위원회에서 지난 20일에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입니다. 공론화위원회는 한국리서치 측에 의뢰를 맡겨서 여론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공사재개 쪽으로 결론이 났죠. 이 여론조사의 목적은 원전 재개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하는 것이었고, 언론 기사도 그에 대해서만 중점적으로 다루었고, 이 여론조사에서 담고 있는 또 다른 중요한 정보는 묻혀졌습니다.

이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정당 여론조사도 같이 실시되었는데, 참여한 인원이 20000명이나 됩니다. 리얼미터나 갤럽에서 매주 한 번씩 1000명 단위 인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여론조사와 비교했을 때 표본의 크기가 비교가 안 되는 거죠. 일반적인 여론조사가 95% 신뢰도에 표본오차 ±2~3% 정도인데, 이 여론조사는 ±0.7%에 불과합니다. 즉, 현재까지 나온 지지정당 여론조사 중에서는 가장 정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캡처.PNG

참고로, 이 여론조사가 실시된 기간이 8.25~9.9었지만, 갤럽이나 리얼미터를 보면 이때부터 현재까지의 지지정당 여론조사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상황입니다. 지금 여론조사를 했어도 위와 큰 차이가 없었겠죠.

위 여론조사와 비교를 해보기 위해 갤럽의 여론조사를 가져와 봤습니다.

Daily_280_4.jpg 

위와 아래의 여론조사를 비교할 때 크게 두드러지는 점을 써 보면 이렇습니다.


1.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주간 여론조사에 비해 약 10% 가까이 낮게 나왔다.

2. 자유한국당은 주간 여론조사에서는 10%대 지지율을 보이지만, 이 조사에서는 한자릿수 지지율을 보였다.

3.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의 지지율은 주간 여론조사의 절반 수준으로 나왔다.

4. '지지정당 없음'으로 응답한 사람이 37%나 되며, 주간 여론조사에 비해 15%가 높다.


즉, 현재 나오는 주간 여론조사의 정당 지지율은 실제 여론에 비해 더 높은 값이 나왔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예전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이던 시절 지지율이 안 나올 때 '야당 지지층은 여론조사에 응답하지 않는다'같은 말로 설명하려는 사람이 많았는데, 이런 여론조사를 보면 야당이든 여당이든 정치에 관심있는 지지층은 여론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성향이 강해 보이고, 이런 지지층의 답변이 여론조사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여론조사에서 제가 가장 눈여겨 본 것은, 지지정당이 없는 층이 37%에 달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여당도 야당도 모두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들이 이 정도인데, 여기서도 지역에 따라 보면 호남 지역에서는 지지율이 없는 층이 20%대에 불과할 정도로 가장 낮고, 경북, 대구, 강원과 같이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에서는 지지율이 없는 층이 40% 이상에 달한다는 점도 또한 재미있습니다.

그나저나, 국민의당은 호남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의 차이가 저 정도인데, 내년에 집토끼라는 것이 남아있을지 모르겠네요. 물론 지방선거라는 것이 단순히 정당 지지율만으로 판가름이 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흐름이라면 별로 좋지는 않네요. 그리고, 국민의당이나 바른정당이나 정의당이나, 모두 지지율이 3%대에 소숫점 자리로 싸우는 수준이라는 점도 재미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