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C▶ 

다음 소식입니다. 

권양숙 여사가 미국에 살던 아들 건호 씨에게 유학자금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당시 미국에 근무하던 국정원 고위간부가 직접 개입한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습니다. 

이혜온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VCR▶ 

검찰이 권양숙 여사의 아들 
유학자금 송금에 국정원 관계자가 
깊이 개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막바지 보강 조사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 미국에 파견됐던 
국정원 고위급 직원이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에게 
돈을 건네는 과정에 
모종의 역할을 했다는 겁니다.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의 국정원 보고서를 
입수해, 김만복 전 국정원장과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불러 
사실 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홍만표 수사기획관은 
"지난주 두 차례에 걸쳐 김 전 국정원장을 
조사했으며, 100만 달러와 관련된 것은 맞다"고 
밝혔습니다. 

또 "보고서 내용은 국정원 직무와 관련된 
일이라 상세히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이렇게 건네진 유학자금이 
박연차 회장이 건넨 100만 달러 중 일부인지를 
노 전 대통령을 상대로 집중 추궁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확인하고 
적잖이 당황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다른 질문에 답할 때보다 조금 더 시간을 
들였으며, 보고서 내용과 관련해서는 
"집에 가서 확인해보겠다"며 
즉답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가족 간의 돈거래에 
국가 기관이 개입했다는 점에서 
대통령이 이를 몰랐을 수 없다며, 
노 전 대통령의 사전 인지 의혹을 
더욱 확신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혜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