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뚜어라는 사이트에 들어가 이번 여야의 공천과 총선에 대해 짧고 명쾌하게 쓴 글을 발견해 여기에 링크합니다.
표현을 걸지게 했지만 제대로 표현했지 않나 싶습니다.
"뛰는 ㅄ 위에 나는 ㅄ" 제목도 그렇지만, 댓글로 달린 왜 선거는 객관식 시험이냐는 항변도 재치있는 것 같습니다. 현실적으로, 그리고 효율성에서 어쩔 수 없이 객관식 선거를 해야 하지만 주관식 선거도 한번 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특히 이번 공천과정을 보면 더 그런 생각이 듭니다.

http://www.mlbtour.re.kr/bbs/zboard.php?id=free&page=1&sn1=&divpage=3&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2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