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태 주대환 등 30여명 <제3의 길> 서비스 시작

페이스북 등에서 활발하게 칼럼과 논설 등 컨텐츠를 생산해 고정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는 인터넷 논객들이 온라인 서비스 형태의 신문 <제3의 길>(www.road3.kr)을 창간해 서비스에 나선다. 이 온라인 신문에는 이병태 KAIST 경영대학 교수, 주대환 사회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 등 30여 명의 논객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 신문의 편집진으로 참여하고 있는 주대환 대표는 “참여 필자들이 페이스북 등에 자발적으로 올리는 원고 가운데 15개가량을 선정, 월 2~4회 이메일 등으로 서비스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에는 원고의 제목과 함께 핵심 내용을 3줄로 요약해 소개하고, 원고 전체 내용은 <제3의 길> 인터넷 사이트로 링크해서 읽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주대환 대표는 <제3의 길>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인터넷과 SNS 등 사이버 공간이 확대되면서 여러 분야의 뛰어난 전문가들이 고급 컨텐츠를 주기적으로 생산해 올리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일반 신문 등이 제때 소화하기 어려운 이 컨텐츠들을 보다 많은 독자들에게 제공해서 여론 조성에 기여할 필요를 느꼈다”고 설명했다.

<제3의 길>은 자체 편집진을 두어 원고 선정과 교정교열, 제목 뽑기 등을 하고 있으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분야의 담론을 주로 다루지만 장기적으로 인터뷰, 소식 등도 게재할 예정이다. 편집 실무를 맡고 있는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는 “원고의 선정에서 좌와 우, 진보와 보수 등의 정파를 가리지 않고 글의 내용과 필자의 실력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원칙”이라고 말하고 “장기적으로 대한민국 국정의 나침반과 실행 지침이 될 수 있는 강령적 내용의 발굴을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제3의 길>은 일단 메일링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되 조직과 체계가 정비 되는대로 정식 언론사 등록을 할 예정이다.



[ 논객들이 만드는 인터넷 신문 창간 ]

온라인/이메일 기반의 저널(미디어) <제3의 길>이 새로 출범합니다.


www.road3.kr


저널이라곤 하지만 뉴스를 다루는 것은 아니고 정치 경제 사회 등 분야의 담론이나 칼럼 등을 주로 다루게 됩니다.

페이스북 등 SNS나 인터넷 블로그, 토론 게시판 등에서 좋은 글을 올리시는 분들을 편집진으로 모시고 이 분들의 글을 한 달에 2~4회, 매회 10개 내외의 아티클을 담아 이메일로 보냅니다.

필자들이 일부러 원고를 쓰시는 것은 아니고, 평소 페이스북 등에 올리시는 글 가운데 적당한 글을 골라서 싣는 것입니다.

현재 30여 분의 전문가들이 편집진과 필자로 참여하고 계십니다.

이메일에는 전체 내용을 담지 않고, 제목과 간단한 요약만 넣고 관심있는 독자가 클릭하면 전문을 읽을 수 있는 사이트로 연결합니다. 현재 확보한 이메일 리스트가 1만 개 정도입니다.

아크로 논객 중에서도 편집진이나 필자로 참여하실 분은 3rd_way@naver.com 으로 연락 주십시오. 메일을 받아보실 분들도 연락 주십시오. 다른 분들을 소개해주셔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