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469&aid=0000224912

[기고] 황우석 사태 교훈 잊은 박기영 임명

적폐에 대한 개념이 없는데 어떻게 적폐를 청산하나요.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