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헌법 제67조는 이렇게 명시되어 있다.

대한민국 헌법 제67조
① 대통령은 국민의 보통·평등·직접·비밀선거에 의하여 선출한다.
② 제1항의 선거에 있어서 최고득표자가 2인이상인 때에는 국회의 재적의원 과반수가 출석한 공개회의에서 다수표를 얻은 자를 당선자로 한다.
③ 대통령후보자가 1인일 때에는 그 득표수가 선거권자 총수의 3분의 1이상이 아니면 대통령으로 당선될 수 없다.
④ 대통령으로 선거될 수 있는 자는 국회의원의 피선거권이 있고 선거일 현재 40세에 달하여야 한다.
⑤ 대통령의 선거에 관한 사항은 법률로 정한다.


우선, 헌법 제67조 제2항은 '결선투표를 금지하는 것'이 아니다. 이 조항은 특수한 상황, 그러니까 최고득표자가 두 명 이상일 경우에 한해 국회에서 결선투표를 할 것을 정의하고 있을 뿐이다.


헌법에는 결선투표를 하라, 하지말라는 명시적인 조항이 없다. 따라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주장은 잘못된 주장이다. 또한, 국회법제처에서 '결선투표제는 위헌'이라고 한 입장은 국회의원들에게 설문조사의 결과를 발표한 것일 뿐 공식적이고 법적인 결론은 아니다.

그런데 갑자기 결선투표제 입법이 위헌이라고 주장하며 이 국면에 고춧가루를 뿌리는 목소리가 들린다. 12월 26일에는 국회입법조사처가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위헌론에 가세했다. 대선주자 중에서는 박원순과 안철수, 정의당은 결선투표를 입법으로 도입가능하다고 주장하는 반면 문재인은 결선투표는 자신이 대선공약으로 내세웠을 만큼 필요성이 강하지만 개헌 사항이라고 주장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결선투표법 위헌론은 우리헌법과 국민을 바보라고 선언하는 나쁜 해석이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46939

혹자가 헛소리를 하길래, 좀 알고 주장하라는 의미에서 몇 자 적는다.


결선투표제에 대한 문국쌍의 구역질나는 이중적인 태도는, 뭐 이 새끼야 원래 그런 새끼니까 그렇다치고 내가 언급하려는 것은 안철수의 입장이다.



진심이건 진심이 아니건, 대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결선투표제를 주장하는 것은 정치공학적이라는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 안철수가 좀더 세련됨이 요구되는 항목이다.


추가 : 첨언하자면, '기초의원 당공천 금지' 관련한 안철수의 입장을 생각해본다면, 2012년 대선 당시 세 후보 모두 공약사항이었으며 당시 여론조사에서도 당의원들만 당공천 찬성 비율이 높았을 뿐 유권자들은 당공천 금지를 찬성하는 비율이 높았음에도 안철수가 자신의 발언과 다른 결정을 내린 것은 아무리 비난을 받아도 부족하다.


막말로, 당시에 안철수는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걸고서라도 자신의 주장, 그 것도 유권자들의 다수가 찬성하던 '기초의원 당공천 금지'를 관철시켰어야 했다.


안철수는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걸 필요가 있을 때........................ 뒤로 돌아 전진.........하는 이상한 버릇이 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