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아크로를 뜨겁게 달구었었고 이제는 정리된 이슈가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그냥 제가 아는 한도 내에서 차근차근 지역주의의 논의를 해보고자 합니다. 

여기 대부분 분들도 알다시피 호남의 지역주의라고 부르는 것은 세간의 통념인 오직 호남 출신, 민주당만을 선택하는 배타적인 선택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러한 관점에서라면 02년도 영남 출신 노무현을 몰표에 가깝게 선택한 것, 탄핵 때 민주당 대신 열린우리당을 선택한 점을 보면 배타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볼 수 있죠. 

그렇다고 호남의 지역적 발전을 위해 투표하는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김대중 때조차도 호남에 적극적으로 투자한 건 없죠. 차라리 밀라노 프로젝트 같은 것을 보면 영남에 투자했지... 외연을 넓히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점을 알기에 별 다른 말이 나오지 않았죠. 노무현 때는 호남, 호남 정치인을 깔아 뭉개고 영남에 구애했지만 실패로 끝났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07년 대선 때 상당수가 정동영을 찍어주었고 그 이후 총선에서도 호남의 민주당 지지는 굳건했습니다. 

핏줄, 지역개발도 아니면 호남의 몰표에 가까운 투표는 어디에서 나올까요? 다시 1997년 대선 때로 돌아가 봅시다. 사실 김대중은 호남의 한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입니다. 민주화 투쟁간 호남인들과 김대중은 함께 권위주의 세력과 싸워왔고 차별 당해왔죠. 이 때의 호남출신들의 김대중 몰표는 한 풀이이자 정치 권력을 지면 호남인이 덜 차별받지 않겠나는 생각에서 김대중을 밀어준 것이죠. 이건 지역주의라기보다 인종주의에 대항한 것에 가까운 것이죠.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저항적 지역주의는 수사에 가까운 것입니다. 호남출신들이 차별을 당해왔고 호남에 사는 호남인들 타지역에서 살고 있는 호남 출신들이 지역주의 정서가 아닌 반 인종주의 관점에서 김대중을 찍은 건 당연한 논리적 귀결입니다. 저는 강준만의 저항적 지역주의라는 개념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핵심은 호남 출신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차별 당해야 했던 현실을 타파하고자 하는 반인종주의에 있는거죠. 

뭐 이러저러한 것을 떠나서 호남만큼 충실하게 반한나라당을 묵묵히 수행하는 지역 혹은 출신들은 없습니다. 이들이 민주당만 미는 것도 아니고 언제든지 안철수와 같은 리버럴한 인물들을 지지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런 호남인들을 칭찬을 못해줄 망정 전근대적 지역주의니 공산당이니 호남색을 빼야한다는 등과 같은 마타도어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전 호남인들에게 항상 미안하고 감사하고 있으며 만약 이들이 결국 새누리당을 지지한다 할지라도 저같은 사람은 할 말 없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이제는 노무현이 했던 말처럼 반은 한나라당 반은 민주당 밀어주면서 양아치 장사꾼들에게 조롱 받다가도 선거철만 되면 구걸 받는 그런 안스러운 모습을 안보았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