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바로
경상도패권주의에 저항하는 최후의 아니 마지막 남은 보루죠.

군사독재정권에 저항하기 위해 최루탄을 던지고 쇠파이프를 휘두르는게
폭력이 아닌 민주화운동이었듯이...
호남지역주의는 경상도패권주의의 해악을 묻히지 않게 밝혀내는 감시운동이며 증인운동이라고 봅니다.

해서
지금 노빠들의 호남지역주의에 대한 삿대질과 폄하질 그리고 봉쇄질은 영남패권주의 완성을 위한
마지막 작업질이라고 볼 수 있고요.

나는
점점 무너져가는 호남지역주의가 다시 활활 타올라야 한다고 봅니다.

그래서
영남패권주의 완성을 위해 호남지역주의에 칼질을 하는 노빠 잡것들과는 확실히 결별하는 사람이
차츰 늘어나는걸 보는걸로도 희망을 가져봅니다.

그래도
호남이 아직 반새누리당이라는 반작용,관성적으로 친노들에 대한 지지가 높다 하지만
반대로 친노,노빠들을 혐오하고 반대하는 사람도 많이 늘어가는것도 사실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