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중 하나는 치명타를 입겠네요.

민주통합당 총선 호남 예비후보 A씨 폭로 “한명숙 대표 핵심 측근에게 2억원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