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가상 다자대결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지만, 격차는 더욱 크게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은 동반 상승했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26일 조사한 결과, 문 후보는 44.4%로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안 후보는 22.8%의 지지를 받았다.

문 후보와 안 후보 모두 지난 주 대비 각각 2.3%p, 5.6%p씩 하락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지난 주 18.3%p에서 21.6%p로 벌어졌다. 거의 갑절 차이인 셈이다.

문 후보는 강원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안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격전지인 호남(광주‧전라)에서 55.3%를 기록, 31.1%에 그친 안 후보를 압도했다. 강원에서만 35.2% 대 28%로 안 후보가 앞섰다.

홍 후보는 지난주 10.5%에서 이번 주 13%로 상승했다. 2위인 안 후보와의 격차는 17.9%p에서 9.8%p로 크게 줄었다. 1~2위 간 격차보다 2~3위 간 격차가 더 작아진 결과로 ‘2강 3약’ 구도에서 ‘1강 1중 3약’으로 재편되는 구도가 더 확연해지는 양상이다.

홍 후보의 약진은 안 후보 쪽에 쏠려 있던 보수층이 이탈한 결과로 풀이된다. 보수의 텃밭인 TK(대구‧경북) 지지율은 문 후보(29.4%), 안 후보(25.5%), 홍 후보(22.9%) 등의 순이다.

지난 주 5위였던 심 후보는 7.5%로 3%p 가까이 상승해 4위로 올라섰다. 4위에서 5위로 한 단계 내려앉은 유 후보는 5.4%였다. 두 후보는 순위가 역전됐지만 동반 상승했다. 조사기간 동안 4차 TV토론이 포함돼 있어 토론에서 선전한 결과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는 1.3%에서 1.1%로 소폭 하락했다.

.............................................



후보자의 자질, 품성, 네거티브에 의존한 선거전략, 정책에서의 헛발질, 티비토론의 대실패, 안철수 후보 본인의 원래 지지율,

주변인물의 문제, 오락가락하는 정책행보.

이 모든 것이 복합되어 현재 지지율이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참으로 안타깝네요. 안철수 후보 단점 많지만 아무리 그래도 수구세력보다 못하겠습니까?

안철수 후보가 28프로 정도 먹고 낡은 수구세력은 15이하로 쭈그러져야 우리 정치에 빛이 보이는데

실버크로스 분위기잖아요.

추세로 봐서는 최종적으로 홍준표 23프로정도 안철수 후보 19프로 정도로 예상됩니다.

국정농단세력에게 또 다시 반격할 기회를 준다는 차원에서 홍준표 2위는 국가의 불행이라는 생각입니다.

남은 기간 안철수 후보의 선전을 기원하며  정책중심의 정당, 정책중심의 인물로 갑시다.

네거티브는 남은 밑천마저 거덜나게 만들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