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기사 주요 부분 부터 발췌 합니다.

박지원 "안철수, 단일화 없이 이대로 가야 이긴다"
http://v.media.daum.net/v/20170425093108075?s=pelection2017

...
Q: 호남의 지역감정을 노골적으로 자극한다는 비판이 거세다.
.... 호남만 가지고도 안 되지만 호남을 빼고도 안 되는 게 야당이다. 그래도 안철수는 홈 베이스를 가지고 있고, 문재인의 가장 큰 약점은 홈 베이스가 없다는 거다. 호남을 잃으면 부산에서 몇% 더 나오겠나.... 개인감정이 아니라 실제로 문재인 공포증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문재인이 되면 또다시 호남을 엄청 차별할 것이라는.
...

Q: 공격수로 나서는 건 본인 이미지에는 부정적일 수 있다.
... 대통령은 당선‘되는’ 게 아니라 당선‘시키는’ 거다. 스타를 만들려면 많은 조연과 엑스트라의 희생이 필요하기 때문에 DJ 때부터 그런 악역을 다 해왔다. ....

...

Q: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보다 북한 먼저 간다던데, 대북정책 같은 건 오히려 코드가 맞는 것 아닌가?
외교의 ABC도 모르는 소리다. 북한에 가려면 먼저 미국을 설득해 그 메시지를 들고 가야 한다. 미국 메시지 없이 김정은 위원장 보러 가면 아마 상대도 안 할 거다. 문재인이 안 되는 이유는 한마디로 자질 미달에 너무 극단적이어서다.... 

Q: 그래도 촛불 민심은 적폐 청산 아니었나?
박근혜가 박정희 시대를 멸망시켰다. 수구 세력이든 TK든 이제는 박정희 시대로 돌아가지 못한다. ...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통합과 협치, 미래다. 역대 모든 정권이 대통령의 비리로 얼룩졌는데 안철수는 깨끗한 사람이다. 겸손하고 미래에 대한 확실한 실력을 갖추고 있다. ... 얘기해보면 제2의 DJ 같다.

Q: ‘제2의 DJ’는 상당히 센 발언이다.
... 그럴 만한 전문성이 있다는 얘기다.


Q: 안철수 후보 엄호가 각별하다. 당을 같이 하면서 알게 된 것 말고 사적 인연이 있나?
시작은 악연이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때 .. 윤장현 후보를 전략공천한다고 하길래 세게 비판했더니 몇 개월간 ‘삐져’ 있더라. 그런데 국민의당에 와서는 내가 안 후보에게 여러 번 설득당했다. 특히 지난 총선 때 .... 결과적으로 국민의당이 호남을 싹쓸이하고 정당 투표에서는 2등이길래 내가 ‘안철수의 판단이 옳았고 박지원의 판단은 틀렸다’라고 바로 인정을 했다. 그러고 나서는 20대 국회 개원 직전 원내대표를 맡아달라고 하더라. 그 후로는 아침저녁으로 전화하고 문자하면서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

...

Q:여론조사를 보면 안철수 지지층의 성격이 상당히 이질적이다. 보수 표가 들어오면 호남 표는 오히려 빠지지 않을까?
... 이명박근혜를 누구보다 강하게 비판하고, DJ의 햇볕정책을 줄기차게 지켜온 박지원이 옆에 있는 한 호남 표는 흔들리지 않는다. ... 지역 기자들은 7(안철수):3(문재인)까지도 벌어질 수 있다고 보더라.

Q: 근거가 뭔가?
호남에 살고 있는 500만명만 보면 안 된다. ... 호남에서 바람이 불면 1500만 표가 움직인다. 그래서 나는 선거운동 기간에 주로 호남을 누빌 예정이다. ...

...

Q: 선거 후반으로 갈수록 조직의 힘이 위력을 발휘하는데, 국민의당은 조직이 취약하다.
조직도 사람도 돈도 없다. 민주당은 공보실 지원단이 52명인가 된다던데 국민의당은 전체 당직자가 80명밖에 안 된다. 오로지 민심만 보고 국민만 보고 간다.

Q: 바른정당 내부에서 유승민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주장이 나왔다. 바른정당과의 합당 같은 막판 구도 변화가 가능한가?
가능성도 없고 절대 안 한다. ... 호남 표가 나가기 때문이다. ...

Q: 바른정당과 통합은 도움이 안 된다?
안 된다. 정동영·문병호·김영환·황주홍 이런 분들은 (선거에서의) 대연정론을 얘기하지만 안철수·박지원은 끝까지 안 하는 걸로 의견을 모았다. 둘이 항상 얘기하고 있다. 끝까지 이대로 가야 이긴다.

...

Q: 홍준표 후보는 ‘샤이 보수’가 투표장에서는 보수 후보를 찍을 거라고 주장한다.
.... 홍준표 후보도 15% 안 나올 거다. 보수 다 합쳐서 20%나 될까?

Q: 남은 변수는 뭐라고 보나?
북핵도 미·중 정상회담에서 잘 조정됐다고 보고, 결국은 검증이다.


평소에 제가 생각하는 것과 상당히 비슷한 생각을 박지원 대표 (그리고 맨날 전화/문자하는 안철수 후보)가 가지고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홍준표 + 기타가 15 ~ 20%를 먹고, 나머지를 가지고 문재인-안철수가 나눠 먹는 싸움이라고 봤습니다.

극단적으로 문재인:안철수:홍준표 = 39:41:20 나오면 이기는 선거입니다. 

홍준표에게 표 갈까봐 불안해서 보수 눈치 볼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아니라 문재인 표를 빼았아 오면 됩니다. 특히 호남에서 빼았아 오면, 우리쪽은 +1, 저쪽은 -1 입니다. 

호남을 공고히 하면, 할수록 야권 대표성도 선명해 집니다. 굳이 되도 안되는 NL식 망상성 대북 정책 에 발목 잡힐 이유가 없습니다. 박지원 대표가 잘 정리해 줬습니다. (예전에 쓴 글/댓글에도 나왔지만 김대중의 오리지널 햇볕정책의 핵심은 북-미 관계 정상화 였습니다.) 

북한이 핵실험등 극단적인 선택을 안한다고 보면, 남은 것은 '검증'. 

안철수에게 씌워진 네거티브를 일단 떨어내고 (지난번 토론회), 그 다음 역공을 겁니다. 

유승민, 심상정이 사퇴합니다. (정해진 수순)

홍준표-조원진-남재준이 단일화를 빌미로 TV 토론이라도 한다면, 홍준표는 그치들 급으로 떨어지는 겁니다. 그걸 빌미로 문재인과 1:1 토론을 한번이라도 만듭니다.  '검증 프레임'으로 선거 구도를 바꿉니다. 

남은 기간동안 과연 할 수 있을지 걱정 되기도 합니다.

샤이 안철수 -- 사실은 샤이 반문입니다. 주변에 문재인 어쩌고 하면서 정치 이야기 하면서 나대는 인간들 속으로 고깝게 보고 있지만, 하도 드세게 나대서 참고 있다가, 선거날 가서 안철수 찍고 올 사람들 -- 가 얼마나 투표장에 나오냐의 싸움이 되겠습니다.

다만 여기도 출동한 양념팀들의 분에 넘치는 걱정과는 달리, 전 여전히 승리 가능성 50% 보고 있습니다. 

아마 선거 당일날 출구조사 결과 보고 (문재인 승리가 아니라서) 다들 깜짝 놀라고.
실제 개표 결과가 출구조사 이상으로 안철수가 승리한 거 보고 한번 더 놀란 다음
영화 더플랜 가지고, 투표 조작이니 수검표니 하는 이야기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