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평범한 사람들 기준으로보면
모범생샌님이라고 보인다고 생각한다.
인간관계에서 너스레 떨고 좋은게 좋은거고 장난기 가득하고 그런 종류의 둥글둥글하거나 살갑게 구는 것을 못한다는 의미에서
샌님이다. 넉살스러움이 부족하다고 할까?

그러나 일반적인 샌님이라는 다르다. 승부사적 기질과 인내와 투지가 있다.
샌님이라면 세상물정을 몰라서 겁많고 불안해하고 하는 이미지가 떠오르지만
안철수는 평범한 사람이라면 하지 못할 결정들을 하고 실현시켜왔다.
이런 측면에서 샌님은 오히려 순수한 열정을 상징할 수 있다.

바로 이런 것에 대해서 정치인으로서의 안철수를
나는 긍정적으로 느끼면서도 또한 부정적으로 느낀다.
동일한 하나의 속성을 말이다.

이러한 속성은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었을 때, 주변에 흔들림 없이 자신의 맡은 바를 실행하게 만들것이다.

반면에
이러한 속성은
안철수가 대통령을 되게 만드는 과정에서 몇가지 과제를 만든다.

---
토론에서도 MB아바타라던지 여러가지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서 대놓고 이야기하는 것은 좋았다.
그런데 자연스러움이 없었다.

지난번 토론에서는 다른후보들이 정책토론와 자질공격 두개를 섞어서 사용하였다면
안철수는 너무 규칙에 얽매이는 것 같아서 답답했다.

반면에 이번 토론에서는 자질공격을 해보려고 노력하였다. 그러나 자연스럽게 이어지지를 못했다.
사회자가 정책토론에 집중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안철수가 첫번째 토론자가 되자마자
민주당의 네거티브관련 문서 폭로를 하였다.
한박자 쉬고 하면 어떻하였을까?
평범한 사람들이 느끼는 대화맥락의 자연스러움이라는 것을 능글맞게 연출하지 못한다.
몇몇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것이 유치하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어쩔수 없다. 당연한게 아닌가? 그게 안철수의 속성에 나온 단점이지만 장점아니였는가?
안철수가 단순히 말을 잘해서, 홍준표처럼 능글맞아서 사람들이 좋아한 것은 아니였다.

이미 네거티브에 관한 대놓고 말하고 따지기는 실행하였다.
그런 유치한 짓거리는 또하면 지겨울 것이다.
동시에 다른 후보가 그러한 네거티브주제로 공격을 해도 유치한 짓이 되버렸다.
사람들은 지겹다.

그렇다면 이제 다시 돌아와보자.
사람들이 안철수에 대해서 원했던 것은 무엇인가?
다시금 원래처럼 보여주는 것은 어떨까?


---
내가 원했던 거는
1. 경제산업구조의 변화 - 아이폰이 한국에 나왔을 시점부터, 안철수가 정치인되려는 것과 관계없이 이야기하였던 대기업 산업구조 비판. 단순히 반기업정서 반시장경제 정서 때문에 비판하는게 아니라,  합리적 논리와 근거를 갖고 비판했던 점.

2. 청년들의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했던 점 - 그의 성격과 말투와 스타일은 젊은이들에게 "상쾌하고 쿨하지"는 못할 것이다. 반면에 청년의 문제에 관한 주제를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사람이었기에 청춘콘서트는 인기를 끌었다.

3. 진보보수의 적대적 공생관계 비판 - 정말 중요한 것은 내팽게치고, 착한놈 나쁜놈만 따지고 지엽적으로 싸우는것

4. 미래변화에 대한 대비들 - 4차산업혁명이나 미래변화를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점.


안철수의 속성에서 유치함이라는 속성을 버리려고 하기보단
긍정적인 속성들을 연관시켜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