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건 몰라도 사드 배치에 관한 한
찬성이든 반대든 확정짓는 발언을하는 자는 대통령 될 자격이 없다고 본다.

사드가 전술적으로 효과가 있는가 없는가 여부와는 별개로
사드를 배치하려는 미국과 극구반대하는 중국, 그리고 한국의 입장을 정리해 보자.

미국은 그 속셈은 어디에 있든 공식적으로 북한의 핵 위협을 사드 배치의 이유라고 하고
중국은 미국의 중국 견제가 진짜 목적이라고 반발하며 미국은 놔두고 한국에 경제 보복을하고 있다.
현 한국 정부는 북한핵을 이유로 어서빨리 배치 해달라고 조르고있고..

사드가 설사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도 인구 절반이 거주하는 수도권은 보호하지 못한다는 사실에는 모두 동의한다.
수도권을 보호 할수도 없는 사드를 위해 중국의 경제 보복을 감수해야 하는 한국의 일방적 희생이다.

한국의 국익을 최대한 보호하는 방법은 차기 정부가 미국에게 사드 배치를 잠정적으로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고
중국에게는 북한이 추가적인 핵실험, 대륙간 탄도탄 실험을 하지 않는 동안은 사드배치 중단을 미국에 요청하겠지만
추가 실험을 강행 할 경우 한국 정부로서도 미국을 더 이상 설득할 수 없음을 주지시킨다는 것이다.
이는 사드 배치 여부를 중국을 움직이는 지렛대로 사용해야만 가능하다.

이러한 합리적 요청은 미국과 중국 모두 거부할 만한 명분이 없으므로 한국정부는 흔들림 없이 이 태도를
유지 할 수 있다고 보며 국민들에게도 가장 설득력있는 자세라고 본다.
중국이 북한 통제에 성공한다면 한국은 북한 핵 견제와 중국의 경제보복 두 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 할수있으며
이런 결과는 중국과 미국도 원하는 바이다.

대통령 후보가 사드 배치를 한다 안한다 미리 확정짓는 짓은 
한국의 엄청난 국익을 보호할수 있는 지렛대를 자신의 당선을 위해 헌신짝 처럼 팽개치는 짓이다.
그런자에게 한국의 대통령을 맡길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