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여러번 말했지만 여론 조사 자체는 별로 신뢰하지 않습니다. 다만 그 추이가 어떻게 되는지는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4월 2주 갤럽 조사와 4월 3주 갤럽 조사를 보면 '큰' 차이가 두군데에서 납니다.

(1) 4월 2주 갤럽



(2) 4월 3주 갤럽




까만색으로 밑줄 그은 부분과 빨간색으로 밑줄 그은 것이 가장 크게 차이가 나는 부분입니다.

첫번째로 대구/경북 표가 안철수 -> 홍준표 (일부는 유승민) 쪽으로 이동해간 것이 영향이 큽니다. 따라서 이 부분은 TV 토론의 영향때문에 그렇다고 보여집니다. 홍준표와 유승민에 비해서 안철수가 존재감이 부족했던 것이 보수 유권자들이 흔들리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지난번에도 이야기했지만, 공약이나 이념을 보수쪽으로 옮긴다고 보수층이 안철수를 지지하지 않습니다. 지난번에 안캠의 이용주 의원이 하는 말을 들어보니 이점은 안철수 캠프에서도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결국 지도자로서의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문제에서 토론회의 영향이 좀 있었다고 봅니다.

두번째로 여성표가 9%나 하락했습니다. 이 부분은 단설/병설 유치원 문제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네가티브가 미친 영향이 크다기 보다는 안철수가 유치원 행사장에 가서 스스로 자살골을 넣은 것이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적극적 해명이 부족했던 것이 결과로 나타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세번째로 위에 표시는 안했지만, 다른 지역으로는 인천/경기에서 좀 빠졌는데, 이는 안철수지지 - > 부동층으로 대부분 이동했기 때문이라고 보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재명 지지층이 안철수쪽으로 옮겨 갈뻔 하다가 주춤한 것이 아닌가라는 느낌입니다. 충청도에서 빠진 것은 아마도 안희정 캠프에 있었던 사람들이 문재인의 선대위로 뽑혀가면서 충청권 지지의 일부가 문재인으로 옮겨간 것 + 또는 부동층으로 다시 돌아간 것 이 두가지가 있다고 봅니다.


총평은 네가티브 때문에 이렇게 된 것이 아니라고 보입니다. 안철수가 (특히 대선 토론같은 곳에서) 강철수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점, 대중이 이해하기 힘들지만 미묘하고 감정적인 부분이 있는 공약에 대해서 적극적인 해명을 하지 않은 것이 주요 이유로 보입니다.

따라서 안철수와 그 캠프 스스로의 노력에 의해서 앞으로 개선 요지가 많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비슷하게 TV  토론에서  미적지근한 모습을 보인다거나 자기 공약에 대한 적극적인 설명이 부족하다면 막판에 샤이 안철수 지지층을 끌어 모으기 무척 힘겨울 수가 있다라는 충고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