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경쟁이 안철수 vs. 이재명 vs. 유승민 (홍준표는 나가있고~)로 구성되어 있다면 각 후보들의 공약을 틈틈히 짚어가면서 유유자적하게 보냈을텐데, '역사 앞의 죄인', '범죄이익환수 대상자' 그리고 '인간쓰레기' 문재인 때문에 대선기간동안 짜증나는 병크성 뉴스만 보게되네요.


어쨌든, 2012년 문재인의 대선공약은 박근혜 공약이 'chapter 11'이었던 것에 비해 'technically bankrupt'인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었는데 그걸 재탕하고 나서고 '4차산업' 등은 안철수 카피켓 노릇이나 하고 자빠진 인간. 정말, 이런 인간이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솔직히, 감정만으로만 따진다면 이런 인간이 대통령되서 나라 한번 홀딱 말아먹어봐야 대한민국 국민들 정신을 차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습니다.



대권 재수 하더니 공약도 재탕 (관련기사는 여기를 클릭)


● 군 복무 1년, 공공일자리 81만 개 逆風

● “일자리위원회, 국가균형위 신설 등은 2012년 판박이”

● 노동시간 준수로 생기는 일자리…2012년 70만·2017년 20만

● 일제 청산, 개헌, 4차 산업은 추가…분량은 미미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