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민주당 경선 마지막 토론회인 11차 토론회를 시간이 없어서 다 보지는 못했고 띄엄띄엄 봤습니다. 그런데, 이거 보다가 진짜 한바탕 크게 웃었습니다. 아크로 유저분들도 같이 웃어보시라고 올려드립니다.




46분 40초 정도를 보시면 문재인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이런 공약을 이야기합니다.

"우리의  IT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자율주행차, 신재생 에너지, 삼디프린트....(머뭇)  또... 인공지능, 산업 로봇등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습니다."

뭐라굽쇼?

삼디프린트?
삼디프린트?
삼디프린트?
삼디프린트?


에이 설마 사법연수원 수석인지 차석하셨다는 분께서 참모들이 써준 3D printer 라는 말을 잘못 읽어서 삼디프린트라고 했을리가 있겠습니까? 달님이 이미 대본 읽기의 달인이 되신 것이 언제적 일인데.

그리고, 에이 설마 비록 4차산업혁명을 대비하는 공약은 안철수가 먼저 말했지만, 우리 달님께서 참모들을 시켜서 열심히 베껴와서는 문도리코라는 별명까지 얻었는데, 설마 3D printer를 제대로 못읽을 정도의 수준일리가 있겠습니까. 안철수는 지난 5년 내내 준비해 와서 6-7개월 전에언급하고 지난 2월달에나 겨우 발표한 공약이지만, 우리 문재인님께서는 불과 한달만에 그것을 다 베껴와서 자기 것으로 만드는 대단한 능력자 아니십니까.

이래저래 다 말이 안되고 결론은 하나, 달님께서 본인 스스로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말하는 공약을 들어주느라 지친 우리 시청자분들 한번 크게 웃으라고 일부러 삼디프린트라고 말하신 것 아니겠습니까. 이렇게 마지막 토론의 대미를 멋지게 만들어 주실려고 그러신 것 입니다. 캬.

자 우리 국민들은 이제 문재인만 믿고 있으면 앞으로 4차산업혁명이 와도 별 문제 없을 것입니다. 대한민국호, 이렇게 유머러스한 문재인의 리더쉽과 함께라면 그 위기를 보란듯이 쉽게 넘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아, 절대 침몰 절대 안한다니까요. 믿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