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책에 나오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연나라의 소왕이 제나라와의 전쟁을 위해 인재를 모으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어쪄면 좋겠냐고 자기 조언자였던 곽외에게 물어보자 곽외는 다음과 같은 옛날 이야기를 해줍니다. 

옛날 어느 왕이 천금으러 천리마를 구하려고 하였으나, 3년동안 구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부하 한명이  천리마를 구하겠다고 나서 석달만에 천리마가 있다는 곳으로 갔으나, 이미 천리마는 죽은 다음이었습니다. 그래도 그 부하는 죽은 말의 뼈를 500금 주고 사왔습니다. 왕는 죽은 말 뼈를 사왔다고 노발대발 했습니다. 그러나 그 부하는, '죽은 천리마의 뼈도 500금이나 주고 샀으니, 살아있는 천리마를 가진 사람들이 높은 값을 받을 기대로 모여들것입나.'라고 말했습니다. 왕은 반신반의 했으나, 1년 뒤에 과연 천리마는 세필이나 모였습니다.


물론 곽외가 해준 천리마 이야기는 실제 이야기는 아니고 우화였겠습니다.  일단 주변 인재들을 잘 대해주고, 적절한 대접을 받는 모습을 보여줘야 다른 사람들이 모여들꺼 아니냐는 말이었습니다.  (그렇게 얻은 사람이 악의) 

국민의당 이야기입니다. 

천정배랑 합친 손학규, 경선 끝까지 뛰어주는 박주선, 자기 시간이 아닌거 같다며 대선 포기한 정동영. .. 심지어 경선 관리하고 당살리고 있는 박지원

만약 안철수와 국민의당이 대선에서 승리한다고 하겠습니다. 그럼 바로 임기 시작인데, 시작하자마자 여소야대 입니다. 40석 대통령 한계 극복하려면 어떻게든 정계 개편내지는 그와 유사한 움직임이 필요할겁니다. 

그를 위해서라도 국민의당, 안철수와 거래가 가능하고, 힘을 합치는 게 가능하다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벌써부터 '대통령 되면 당장 주변 구태부터 몰아내야지' 하면서 몸 달아있는 모습 보이면서, 다른 집에 있는 이재명 시장이나, 유승민 의원한테 벌써부터 눈웃음 치는 건 별로 좋은 시그널은 아닌거 같습니다. 

일단 국민의당 들어와 있는 사람들 부터 챙기는 모습 보여주는게 먼저지 않은가 합니다. 극단적인 말로 '손학규, 정동영 따위도 국민의당 가서 총선, 경선 뛰어주면 나름 대접받는데 우리님들 같이 가시면 뭐라도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뭐 이런 생각 들게끔 말입니다.  

박지원 대표가 경력도 길고 생각도 깊으니 잘 알아서 하시겠습니다만은, 되도 않는 '연정, 연합' 이런 생각보다는 일단 당을 같이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경선, 대선 과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저 당이 절대 깨지지 않겠구나, 저 당에서 다음 총선/대선 기대할 수 있겠구나' 뭐 이런 생각을 프로 정치인들이, 그리고 일반 국민들이 가질 수 있겠금 말입니다.

안철수의 대통령 당선은 새정치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기 때문입니다.